컨텐츠 바로가기

민주 "28일까지 이상민 거취 결정해야"‥국민의힘 "제사 전에 잿밥부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내일(28일)까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파면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늘 SNS에 올린 글에서 "저는 이틀 전에 이태원 참사 발생 한 달이 되기 전인 오는 28일까지 윤석열 대통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파면시키지 않으면 이제는 국회가 나서 책임을 묻겠다고 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답을 정해놓고 국정조사를 하려 한다며 지금은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이 더 중요하다고 반발했다"며, "국민의힘의 태도는 민의의 전당은커녕 행정부 견제라는 국회의 기본책무마저 저버린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서해훼리호, 성수대교, 삼풍백화점, 세월호 등 대형 참사 발생 후에 당시 국무총리나 장관 등이 곧바로 사의를 표명하거나 사퇴한 것은 진상규명의 조사나 수사가 끝난 시점도 아니었고 법적 책임의 차원도 아니었다"면서 "이상민 장관을 계속 감싸고 지키려는 것은 너무 무책임하고 구차해 보일 뿐이고, 때늦은 결단이라도 보여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여야가 국정조사에 합의하자마자 더불어민주당은 곧바로 이상민 장관의 파면을 요구하고 나섰다"면서, "제사를 지내기도 전에 잿밥부터 먹어치우려는 꼴"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28일로 날짜를 박아 놓고 파면하지 않으면 해임건의안이나 탄핵소추안을 통과시키겠다고 겁박하고 있다"며, "수사결과도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국정조사를 해보기도 전에 탄핵소추부터 들먹이는 저의가 도대체 무엇이냐"고 말했습니다.

장 대변인은 이어 "이는 국정조사가 끝나자마자 길거리로 뛰쳐나가 정권퇴진을 외치겠다는 신호탄"이라며 "국정조사의 검은 속내를 드러내고 마는 더불어민주당의 모습에서 책임 있는 공당의 모습은 눈곱만큼도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조희원 기자(joy1@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