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원도 양양 헬기 추락 현장서 시신 5구 수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늘 오전 10시 50분쯤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했습니다.

사고 직후 동체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한 뒤 잿더미 속에서 인명피해 확인에 나선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시신 5구를 수습했습니다.

애초 기장 71살 A씨와 정비사 54살 B씨 등 탑승자 2명이 탑승했다고 알려진 것과 달리 인명피해가 5명으로 확인되면서 산림 당국도 신원 확인에 나섰습니다.

추락한 헬기는 속초·고성·양양이 공동으로 임차해 운용 중이며, 공중에서 산불 취약지 예방 활동을 벌이는 산불 계도 비행 중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