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배구 황제 김연경

“이광수, 연락 살짝 씹어…유재석 잘해줘”…‘식빵언니’ 김연경, 친분 과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유튜브 채널 ‘식빵언니 김연경 Bread Unnie’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구선수 김연경이 방송인 유재석, 이광수와 자주 연락한다며 두 사람과의 친분을 자랑했다.

김연경은 “광수 오빠는 연락을 살짝 씹는다. 하지만 재석 오빠는 (연락을) 잘해준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지난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식빵언니 김연경 Bread Unnie’에 올린 넷플릭스의 ‘코리아 넘버원 제작발표회 브이로그(with 유재석, 이광수)’라는 영상에서 이 같이 밝혔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김연경이 유재석, 이광수와 함께 넷플릭스 예능 프로그램 ‘코리아 넘버원’ 제작발표회에 참여한 모습이 담겼다.

김연경은 먼저 제작발표회 장으로 이동하면서 “제가 생각보다 둘과 가깝다”라고 유재석, 이광수와 친분을 언급했다.

이어 “성격을 알기 때문에, 오랫동안 촬영을 같이 했다”라며 “(두 사람과) 많이 친해졌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수 오빠 같은 경우는 연락을 좀 살짝 씹는? 약간 그런 느낌”이라며 “재석 오빠 같은 경우는 (연락을) 잘 해준다, 괜찮을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세 사람은 출연자 대기실에서 만나 화기애애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한편, 넷플릭스의 ‘코리아 넘버원’은 지난 25일 처음 공개됐다. 유재석과 이광수, 김연경이 한국 장인을 찾아 떠나는 프로그램이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