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일당 "李 책임" 한목소리...각자 혐의엔 '선 긋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구속 기간 만료로 풀려난 대장동 일당이 연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법정 폭로를 이어가면서, 검찰 수사 역시 힘을 받고 있습니다.

반면 이들은 각자의 범죄혐의에 대해선 책임을 떠넘기거나,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는데요.

검찰은 일단 이 대표와 '정치적 공동체' 관계라는 정진상 실장의 구속 기간을 다음 달 11일까지 연장했습니다.

나혜인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