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우림, 아내 김연아에 극존칭…김준현 "그분께 그래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세연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불후의 명곡'. 2022.11.27. (사진 = KBS 2TV 캡쳐)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 멤버 고우림이 아내인 '피겨 여왕' 김연아에게 극존칭을 써 웃음을 안겼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예능 '불후의 명곡'에 고우림이 김연아와 신혼생활에 대해 언급하자 출연자들은 귀를 기울이며 관심을 보였다.

개그맨 김준현이 "김연아씨도 포레스텔라의 기록, 무패신화를 다 알고 있나"라고 묻자, 고우림은 "포레스텔라의 음악과 활동에 응원을 해주셔서, 해주신다고 하니 좀 그런데"라며 머뭇거렸다. 이에 김준현은 "맞죠. 늘 아내분께 극존칭을 해야죠. 그럼요. 그분께서 말씀하시길"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막내 고우림의 결혼 소식을 듣고 어땠냐'는 물음에 멤버들은 "결혼 소식보다 연애한다는 소식을 듣고 놀랐다. 휴대폰에 두 손이 포개진 사진을 보고 놀라서 미친O이라고 했다"며 당시 놀랐던 심경을 전했다. 또 다른 멤버는 "진짜 가족 결혼식 하는 느낌이라 감정이 묘했다"고 했다.

고우림이 결혼 후 달라진 점에 대해선 "왠지 모를 유부남 냄새가 낯설었다. 그때 그렇게 느껴졌는데 체력도 회복되니까 괜찮아지더라. 결혼 준비가 너무 힘들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오늘 아내에게 아침밥을 차려주고 나왔냐'라는 질문에 고우림은 "저도 오늘 리허설 때문에 빨리 나왔고 아내 분도 아침 일찍 일이 있어 같이 출근하느라 식사를 못 했다. 서로 고생했으니 야식을 먹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출연자들은 "좋고, 달달하다" "일단 뭘 같이 먹네요"라면서 부러워했다.

이세연 기자 2counti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