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김소현X손준호 부부갈등..."이성끼리 친구가 어딨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김소현, 손준호 부부의 위기가 찾아왔다.

28일 밤 8시 45분 방송된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연출 백승룡/극본 박소영, 이찬, 남인영)7회에서는 김소현(김소현 분), 손준호(손준호 분)의 갈등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손준호, 김소현 부부는 부부 관찰 예능을 찍게되면서 인터뷰를 하게 됐다. 부부란 뭐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김소현은 "사랑과 믿음으로 이루어진 동반자"라고 설명했고 손준호는 "인생이란 무대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라고 말하며 애틋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일이 터지고 말았다. 잠자고 있는 마태오(이서진 분0에게 김소현이 전화를 건 것이다. 김소현은 마태오에게 "저 어떡하냐"며 "친구랑 차에 있는데 누가 사진을 찍어 간 것 같다"고 했다.

마태오는 "혹시 친구가 남자냐"며 "둘이 뭐 사진 찍히면 안되는 짓이라도 한 거냐"고 했다. 김소현은 "그냥 대학 동창이라고 이야기 했다"고 했다.

마태오는 "그럼 뭐가 걱정이냐"고 했지만 김소현은 "손준호가 나 친정 간 줄 안다"며 "절대 말하면 안되는데 제가 그 친구 만나는 거 진짜 싫어한다"고 했다.

마태오는 "가서 손준호한테 사실대로 말해라"며 "나중에 속인거 알면 더 화가 날 것"이라 했다. 김소현은 "제가 착각한 것 같다"며 "그냥 지나가다가 셀카 찍은 거 아닌가 싶으니 아무일 없을 거고 걱정 마시라"고 했다.

하지만 이 사실은 결국 기사화 됐고 손준호는 김소현의 '외간 남자랑 데이트'기사를 보고 화가 나 마태오를 찾았다. 손준호는 "형 알고 있었지 않냐"며 따졌다. 마태오는 김소현이 만난 남자는 친구라고 진정하라 했지만 손준호는 "친구는 개뿔 남녀 사이에 친구가 어디 있냐"고 분노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