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16강 확정' 포르투갈 감독 "한국전 큰 변화 없다…조 1위 목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벼랑 끝 몰린 우루과이 알론소 감독 "16강 진출 위해 최선"



(루사일=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확정한 포르투갈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이 한국과 3차전에서도 힘을 풀지 않겠다고 말했다.

산투스 감독은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승리 뒤 기자회견에서 "조 1위에 오르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포르투갈은 이날 우루과이를 2-0으로 꺾으며 한국과 3차전 결과에 상관없이 16강에 선착했다.

승점 6(2승)을 쌓은 포르투갈은 3위 한국(승점 1·골 득실 -1), 4위 우루과이(승점 1·골 득실 -2)와 격차를 벌려 최소 조 2위를 확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