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경찰, 한동훈 신변보호 조치… 자택 주변 순찰·스마트워치 지급 검토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튜브 매체 '더탐사' 자택 무단침입 하루만
한국일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8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가족에 대한 신변보호 조치에 나섰다.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 취재진이 한 장관 아파트에 동의 없이 찾아갔다가 경찰에 고발 당한지 하루 만이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28일 한 장관의 강남구 도곡동 주거지 인근 순찰을 강화하는 등 신변보호 조치에 들어갔다. 스마트워치 지급 여부는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변보호 조치는 더탐사 관계자 5명이 27일 한 장관과 가족 주거지를 동의 없이 찾아가면서 이뤄졌다. 이들은 "저희가 강제 수사권은 없지만 경찰 수사관이 기습적으로 압수수색한 기자들의 마음이 어떤 건지를 한 장관도 공감해보라는 차원에서 취재해볼까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자택 현관 앞에서 호출벨을 누르고 한 장관 이름을 부르거나 택배 상자를 살펴보기도 했다. 방문 과정은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당시 집 안에는 한 장관 배우자와 자녀가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장관은 공동주거침입, 보복범죄 등 혐의로 더탐사 관계자 5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더탐사는 지난 9월 한 장관의 퇴근길을 자동차로 미행한 혐의(스토킹처벌법 위반)로 고발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더탐사는 최근 방송에서 한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여 명 등과 함께 서울 청담동 바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김소희 기자 kims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