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나전 벤투 퇴장시킨 테일러 주심, 고국 英 매체도 ‘조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가나 선제골에 대해 VAR 판독 후 득점으로 선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가나전 주심을 맡았던 앤서니 테일러(잉글랜드) 심판의 판정이 고국인 영국에서도 도마에 올랐다.

28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티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국은 2대3으로 가나에 석패했다.

테일러 주심은 한국이 후반 추가 시간 종료 직전 마지막 코너킥 기회를 얻었는데도 이를 인정하지 않고 그대로 종료 휘슬을 불었다. 이후 파울루 벤투 감독이 강하게 항의하자 퇴장을 명령했다. 이로 인해 벤투 감독은 내달 3일 자정에 열리는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벤치를 지키지 못하게 됐다.

이 같은 테일러 주심의 행동은 국내는 물론 그의 고국 영국을 포함한 전 세계 축구팬들의 원성을 샀다.

영국 공영방송인 BBC는 “한국은 종료 직전까지 코너킥을 얻어냈다”며 “테일러 주심은 휘슬로 한국의 희망을 뺏아았다”고 보도했다.

현지 매체인 더선은 “테일러의 공포가 세계로 가는 것을 보게 돼 기쁘다”라고 지적하며 “앤서니 테일러가 다시 한번 경기보다 자기 자신을 돋보이게 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모두가 영국 심판을 싫어하는 이유를 세상에 보여주는 앤서니 테일러”라고 언급했다.

데일리메일도 “테일러는 팬들로부터 가장 멸시당하는 스포츠 심판”이라며 “지난 1년간 EPL 심판을 상대로 온라인상에서 29만5000건 이상의 부정적 반응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 중 테일러 심판을 향한 건 1만141건이나 된다”고 짚었다.

테일러 주심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도 잦은 판정 논란에 휩싸인 시만이다. 2019년 토트넘과 첼시 경기에서 손흥민이 상대 수비수와 볼 경합 이후 다리를 높이 들어 올렸다는 이유로 레드카드를 주며 퇴장을 명령하기도 했다. 또 이번 시즌 초반인 8월 첼시와 토트넘의 경기 땐 양 팀 감독에게 모두에게 레드카드를 주기도 했다.

kacew@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