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가나전 심판'에 네티즌 분노 "테일러의 테러"…류승룡도 뿔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테일러가 한국을 적으로 만들었다", "테일러가 또다시 경기보다 자신이 더 주목받는 일을 했다"

'가나전' 주심 앤서니 테일러(44·잉글랜드) 심판에 대한 분노와 비판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테일러 주심은 28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한국과 가나전에서 한국이 코너킥을 얻은 상황에서 종료 휘슬을 불러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