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의도와 서초동] 한동훈 장관과 김의겸 의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여의도와 서초동 시작합니다. 정치권과 법조계 얘기를 한 번에 짚어보는 시간인데요. 정치부 신혜원 기자 그리고 사회부 법조팀의 한민용 기자가 스튜디오에 나왔습니다.

먼저 한민용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신변보호 조치를 받고 있다고요.

[한민용 기자]

법무장관이 신변보호 조치를 받게 됐는데요.

스토킹 범죄 피해자 격으로 받게 된 겁니다.

지난 일요일에 유튜브 채널 더탐사에서 한 장관 현관 앞까지 찾아갔기 때문인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