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나전 권창훈 여친이란 이유로…'어깨빵' 리포터에 악플폭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공개 열애 중인 유튜버 이수날(본명 정이수, 왼쪽)과 축구 대표팀 선수 권창훈.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이 가나전에서 패한 뒤 일부 네티즌이 선수 여자친구 등에게 악성 댓글을 다는 비상식적인 행태를 보여 논란이다.

한국은 지난 28일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대 3으로 패했다. 여러 경우의 수가 있지만, 이 경기에서 패배한 여파로 한국의 16강 진출 전망은 어두워졌다. 가나 경기 패배로 인해 한국은 1무 1패(득실차 -1, 승점 1점)로 조 3위로 떨어졌다.

이에 실망한 일부 네티즌이 엉뚱한 쪽으로 화살을 돌리고 있다. 예를 들어 대표팀 선수인 권창훈과 공개 열애 중인 유튜버 이수날(본명 정이수)에게악성 댓글을 다는 식이다.

이날 선발 출장한 권창훈(상무)은 후반 12분 이강인(마요르카)과 교체됐다. 이강인 투입 후 분위기가 바뀌며 조규성이 헤딩골을 연속으로 터뜨려 한국이 가나와 한때 동점을 만들기도 했다.

가나전 직후 이수날의 유튜브 채널 영상에는 악성 댓글이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남자친구 국대 선발될 때 안 말리고 뭐 했냐”, “헤어지고 앞날 창창한 선수 만나라”, “둘이 연애만 하고 축구 하지 마라”, “헤엄쳐서 귀국해라” 등의 막말을 쏟아냈고, 결국 이수날은댓글 창을 닫았다.

이수날은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KBS 리포터로 활약하고 있다. 개막식 당시 현지인들에게 ‘나쁜 손’, ‘어깨 빵’ 피해를 당하면서도 마이크를 놓지 않았던 바로 그 리포터다.

유튜버 ‘가나 쌍둥이’의 SNS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졌다. 가나 쌍둥이는 가나 출신의 쌍둥이 형제로 한국문화와 관련된 영상을 소개해왔다. 이들은 가나전 경기 패배와 아무 관련이 없지만, 일부 네티즌은 “한국을 떠나라”며 분노를 쏟아냈다.

이에 다수의 네티즌이 자제를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패배한 것보다 악성 댓글이 훨씬 더 창피하다”며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한편 한국은 12월 3일 0시(한국시간) 16강 진출을 확정 지은 포르투갈과 H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한국은 가나전에서 레드카드를 받은 벤투 감독 없이 포르투갈과 경기에 나선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