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한동훈 집 찾아가 공권력 희롱, 어떻게 용납할 수 있겠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기 위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국무회의에서 유튜브 매체 '더탐사'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자택에 무단 침입한 것과 관련해 "법무부 장관 집을 그런 식으로 찾아가서 공권력을 희롱하는 일을 어떻게 용납할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법을 지키지 않으면 지킬 때보다 훨씬 고통이 따른다는 것을 알아야 법치가 확립된다"고도 강조했다. 이날 국무회의에는 한 장관도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또 "법을 어긴 사람이 처벌받지 않는 사회가 과연 정상적이냐"고도 말했다고 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법치주의 확립을 강조하면서 유튜브 매체가 한 장관 자택을 찾아간 사례를 언급했다"고 전했다.

'더탐사'는 지난 27일 한 장관이 거주하는 서울 강남구 아파트를 찾아가 취재하러 왔다며 현관문을 두드리며 도어록을 눌러 잠금해제를 시도하고, 집 앞에 있던 택배물을 뒤지기도 하는 모습 등을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했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공동주거침입과 보복 범죄 혐의로 더탐사 측을 경찰에 고발했고, 경찰은 한 장관과 가족들에 대해 자택 주변 순찰을 강화하는 등 신변보호 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스마트워치 지급 여부를 협의 중이다.

한 장관은 28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취재라는 이름만 붙이면 모든 불법이 허용되는 건가"라며 "이걸 그대로 두면 우리 국민 누구라도 언제든 똑같이 당할 수 있는 무법천지가 되는 것"이라고 더탐사를 비판했다.

노컷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8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제기했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나 더탐사의 법무부 장관 미행,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공개 등을 언급하며 "민주당과 더탐사는 과거 정치인과 정치깡패처럼 협업하고, 거짓으로 드러나도 사과를 안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더탐사는 김의겸 의원과 협업해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했지만 제보가 거짓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더탐사는 또 한 장관의 퇴근길을 한달간 미행해 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로도 고소당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