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버려지는 라쿤·미어캣…야생동물 임시보호시설 만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동물원·수족관 외 시설 야생동물 전시 금지
유기 등 우려 야생동물 관리 위한 보호시설
300~400마리 수용 규모…내년 말 준공 목표
뉴시스

[서울=뉴시스]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30일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부지 내에서 '유기·방치 야생동물 보호시설' 착공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자료=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오제일 기자 = 라쿤, 미어캣 등 야생으로 방사할 수 없고 개인에게 분양하기에도 부적절한 야생동물을 위한 보호시설이 마련된다.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30일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부지 내에서 '유기·방치 야생동물 보호시설' 착공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국회를 통과한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이행하는 사업이다. 개정안은 동물원·수족관 외의 시설(야생동물 카페 등)에서 야생동물 전시를 금지하며, 이로 인해 유기 또는 방치될 우려가 있는 야생동물의 관리를 위해 보호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관련해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개정안 국회 통과 전부터 보호시설 설치를 추진해 법 개정과 동시에 보호시설 착공을 준비했다.

내년 말 준공을 목표로 착공되는 보호시설은 1061㎡ 규모로 약 300~400마리를 수용할 수 있다. 사육실 외에도 검역실과 야외방사장, 행동풍부화 시설물도 설치할 예정이다.

준공 전까지 유기·방치된 야생동물은 야생동물구조센터에서 약 2년간 임시로 보호된다. 환경부는 국립생태원 인근 정화토지를 활용해 제2의 유기·방치 야생동물 보호시설 건립도 추진 중이다.

김종률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야생동물의 유기는 생태계 교란 및 인수공통감염병 발생과 확산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며 "이번 보호시설은 국민과 생태계를 보호하고 동물의 복지를 증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조도순 국립생태원장은 "다양한 이유로 유기된 야생동물을 최선을 다해 보호할 것"이라며 "야생동물을 무분별하게 키우거나 버리지 않도록 교육과 홍보 활동도 병행하겠다"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