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멀티골’ 조규성, 유럽 가나 … 이영표 “유럽서 관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린 나이, 군필, 양발 슈팅 등 장점 많아

아시아경제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조규성이 추격골에 이어 동점 헤더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한국 월드컵 출전 사상 처음으로 멀티 골(한 경기 2골)을 터뜨린 조규성(24·전북)에 대해 유럽 명문구단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영표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은 2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우루과이와 첫 경기 끝나고 유럽의 아주 괜찮은 구단 테크니컬 디렉터(기술 이사)가 스카우트와 관련해 연락이 왔었다"며 "조규성 성격은 어떠냐, 성실하냐는 등 여러 가지 정보를 묻더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조규성에 대해 "K리그 팬들이 아니면 조규성 선수를 잘 모를 수도 있지만 K리그 안에서는 이미 완전히 공인된 선수"라며 "왼발, 오른발 슈팅이 다 가능하고 각도 상관없이 아주 좋은 슈팅을 날릴 수 있다"고 치켜세웠다. 이 밖에도 ▲뛰어난 오프 더 볼 움직임 ▲이타적인 플레이 등을 칭찬했다. 특히 "조규성이 어린 나이에도 이미 김천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쳤다"며 "앞으로 한국 축구를 아주 긴 시간 동안 이끌어갈 수 있는 그런 재목"이라고 극찬했다.

이 부회장은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앞둔 국가대표 선수들에게도 응원의 말을 전했다. 그는 "결과를 빼놓고는 두 번의 경기(우루과이 가나)에서 스타일이나 방법, 선수들의 태도, 정신적인 준비가 마음에 들었다"며 "축구 팬들이 결과에 상관없이 경기가 끝난 다음에 다 일어나서 박수받을 수 있는 그런 멋진 경기, 후회 없는 경기를 했으면 좋겠다"라고 격려했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