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주도' 민주주의 정상회의, 한국 등과 내년 3월 공동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한·미·코스타리카·네덜란드·잠비아 등 5개국 공동 발표문]

머니투데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윤석열 대통령/AFPBBNews=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도로 열리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한국이 공동 주최국으로 참여한다.

백악관은 2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자국을 포함해 한국(인도·태평양), 코스타리카(중남미), 네덜란드(유럽), 잠비아(아프리카) 등 5개국이 내년 3월 29~30일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공동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5개국은 공동발표문을 통해 "이번 회의는 민주주의가 어떻게 시민들의 삶에 기여하고 세계의 가장 시급한 도전을 해결할 수 있는 최적의 준비가 돼 있는지를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책임감 있고 투명한 통치에 대한 도전으로 정의되는 시대를 살고 있다. 침략 전쟁부터 기후 변화, 사회적 불신, 기술 변화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적으로 각계각층에서 민주주의가 필요하다는 점이 명확하다"고 덧붙였다.

5개국은 "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한 여타 초청국들과 함께, 우리는 이러한 요청에 부응해 투명하고 책임있는 거버넌스가 항구적인 번영, 평화와 정의를 구현하기 위한 최상의 방안임을 보여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2차 회의에서는 세계 지도자들이 참여하는 본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하고, 이후 국가별로 정부와 시민사회, 민간 부문 대표들이 하이브리드 모임을 가질 것"이라며 "우리는 정상회의 파트너들의 1차 회의 공약 이행 상황을 보여주고 전례 없는 도전에 대처하기 위한 민주주의 모델과 집단행동의 활력을 재확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주의 정상회의는 바이든 대통령의 대선 공약 중 하나다. 전 세계 민주주의 동맹국과 파트너를 규합해 권위주의에 맞서고 중국과 러시아의 세력 확장을 막겠다는 게 바이든 대통령의 구상이다. 지난해 12월 열린 첫 회의에서는 110여개국 정상이 참여해 부패, 탈권위주의, 인권증진 등 의제를 놓고 논의했다. 당시 참가국들은 민주주의 수호·강화를 위해 750여건의 공약을 발표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2차 회의 둘째 날 반부패를 주제로 인도·태평양 지역 회의를 주도할 예정이다.

박가영 기자 park08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