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한미 해병대, 5년 만에 부활하는 '쌍룡훈련'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키나와에서 지휘관 만나 공조회의

아시아경제

韓 해병대 1사단장, 오키나와서 美 해병대 3사단장과 지휘관 공조회의 [사진제공=미 국방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장희준 기자] 해병대 1사단장과 미 해병대 3사단장이 주일미군기지에서 만나 5년 만에 부활하는 쌍룡훈련에 대해 논의했다.

30일 군에 따르면 임성근 해병대 1사단장은 지난 28일 일본 오키나와에 있는 미군기지에서 제이 버저론 미 해병대 3사단장과 지휘관 공조회의를 했다.

포항에 있는 해병대 1사단과 오키나와에 주둔하는 미 해병대 3사단의 연례 지휘관 공조회의가 대면 회의로 열린 건 2019년 이후 3년 만이다. 지난 2년간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해병대 1사단과 미 해병대 3사단은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 등으로 작전상 긴밀한 협력을 유지해왔다.

이번 공조회의에선 내년에 5년 만에 부활하는 대규모 연합상륙훈련 '쌍룡훈련' 등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쌍룡훈련은 2018년을 끝으로 중단되기 전까지 포항에서 해병대 1사단과 미 해병대 3사단 전력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군 관계자는 "쌍룡훈련을 포함해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 강화방안이 이번 해병대 지휘관 공조회의에서 주요하게 다뤄졌다"고 말했다.

앞서 한미는 쌍룡훈련을 내년 3~4월에 실시키로 합의했으며 대대급 이하 연합훈련인 한국해병대연습프로그램(KMEP)도 더 활성화하기로 했다.

장희준 기자 jun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