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르투갈 언론 “한국, 개인 능력·차분함 부족” [카타르월드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포르투갈 유명 매체가 맞대결을 앞둔 한국의 단점을 지적했다. 세계랭킹 28위 한국과 9위 포르투갈은 12월 3일 오전 0시(한국시간)부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3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세계랭킹 61위 가나와 카타르월드컵 32강 조별리그 2라운드를 2-3으로 졌다. 포르투갈 최대 축구전문 언론 ‘마이스푸테볼’은 “가나 조직력을 완전히 해체하기에는 한국 선수 하나하나의 능력이 모자랐다”고 봤다.

포르투갈은 가나와 카타르월드컵 H조 1차전을 3-2로 이겼다. ‘마이스푸테볼’은 “당시에도 가나는 수비적인 차원에서 못하지 않았고 공격력은 엄청났다”며 한국 실력으로는 벅찬 상대였다고 평가했다.

매일경제

주장 손흥민(7번) 이하 한국 베스트11이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 카타르월드컵 H조 2차전 시작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AFPBBNews=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가나전 후반 13·16분 조규성(24·전북 현대) 만회골·동점골로 반격했지만, 7분 만에 결승골을 허용했다. ‘마이스푸테볼’은 “2실점을 하기 전까지 가나 안정성은 스파르타 수준이었다. 몇 분 동안 무너지긴 했지만, 수비진의 신뢰는 사라지지 않았다”며 한국전 승리 이유를 분석했다.

만회를 위해 한국은 가나에 총공세를 펼쳤다. ‘마이스푸테볼’은 “다시 불리한 상황에 놓인 한국은 최전방으로 몰려갔다. 크로스 위주로 공격을 시도했지만, (반드시 골을 넣어야 할 때) 필요한 평온함이 부족했다”며 3-3을 만들지 못한 원인을 논했다.

파울루 벤투(53) 감독은 코너킥을 주지 않고 경기를 끝낸 주심에게 이의를 제기하다 레드카드를 받았다. ‘마이스푸테볼’은 “이미 후반 추가시간으로 공지된 10분은 다 지난 후였다”며 쓸데없는 항의로 인한 퇴장 때문에 한국이 사령탑 없이 포르투갈과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르게 됐다고 비판했다.

벤투는 1992~2002년은 선수, 2010~2014년 감독으로 포르투갈대표팀에서 활약했다. 카타르월드컵에서 조국을 상대하게 된 상황은 적지 않은 관심을 받고 있다.

스포츠채널 ESPN이 축구 통계 지표 ‘사커 파워 인덱스’로 예상한 자료를 보면 한국은 가나전 패배로 카타르월드컵 16강 진출 확률이 9%로 내려갔다. 세계랭킹 14위 우루과이와 1차전 0-0 무승부 후 조별리그 통과 가능성은 39%였다.

ESPN은 한국 포르투갈전 확률을 승리 17%/무승부 24%/패배 59%로 전망했다. 포르투갈은 H조 1위를 차지해야 세계 최강 브라질을 카타르월드컵 16강에서 피한다는 동기부여도 있다.

[강대호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