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개팅 예능 ‘스킵’, 12월 15일 첫 방…주선자 유재석의 남다른 각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N ‘스킵’이 바쁜 현대인들을 위한 특별한 소개팅을 시작한다.

오는 12월 15일(목) 첫 방송되는 tvN ‘스킵’(연출 정철민·윤형섭)은 청춘 남녀 8명이 ‘4:4 당일 소개팅’으로 만나, 퀵하고 쿨하게 자신의 짝을 찾는 속전속결 소개팅 예능이다. 운명의 상대를 알아보는, 사랑에 빠지는 시간은 단 3초면 충분하다는 말이 있다. ‘스킵’은 서로 대화를 나누다가 맞지 않으면 ‘스킵’ 버튼을 눌러 새로운 상대를 찾는다.

유재석과 프로 입담꾼 전소민·넉살이 소개팅 주선자로 출격, 유쾌하고 발랄한 소개팅을 책임진다. 지금껏 본 적 없는 속전속결 소개팅에 기대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오늘(30일) 공개된 티저 영상은 매력적인 8인의 남녀들이 등장하며 시선을 강탈한다.

20대 한의원 원장부터 변호사,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건축 엔지니어 등 사람을 만나고 싶은데 너무 바빠 외로운 청춘들이 소개팅에 나선다.

여기에 주선자로 출격한 믿고 보는 MC 군단 유재석·전소민·넉살이 당일치기 소개팅의 매칭을 높인다. ‘연애세포 저혈당’ 유재석은 “내 몸속에 있는 말랑말랑 연애세포를 깨우겠다. 그런데 깊숙이 꺼내야 한다”라고 재치 넘치는 진행을 예고했다. 출연자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잠을 못 주무셨나보다”라고 챙기면서도 “충혈됐다”라는 연애세포가 1% 부족한 면모로 웃음을 안기기도.

‘사심이 충만한’ 큐피드 전소민은 출연자들의 매력을 누구보다 빠르게 캐치해 소개할 예정. 또 스킵당한 출연자를 누구보다도 안타까워하고 하트를 받은 당사자보다 더 기뻐하는 ‘공감 요정’ 넉살도 가세한다.

전소민이 촬영장에 날아든 꿀벌에 “얼마나 달달하면 벌이 꼬이고 있다”라고 분위기를 띄우자, 벌을 잡아버리며 소개팅의 산통을 깨버리는 유재석의 남다른(?) 센스까지, MC 3인방의 유쾌한 티키타카를 더욱 기대케 한다.

취향에 따라 빠르게 ‘스킵’을 하고, 빠르게 ‘하트’가 오가는 예측불허의 소개팅의 현장은 심박수를 높인다. “다음에 또 대화해보고 싶습니다”라는 돌직구 고백에 이어 “왜 이렇게 부끄럽지?”라면서 손을 꽉 잡는 출연자까지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모를 일이 가득해서 설레는 소개팅이 펼쳐진다.

연출을 맡은 윤형섭 PD는 “다양한 분야, 강렬한 매력을 가진 8인의 출연자가 매주 녹화마다 몰아칠 예정”이라면서 “준비된 코너를 따라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서로의 취향과 가치관을 알게 되고, 그 속에서 하트와 스킵이 팡팡 터지는 상황을 즐겨주시면 좋을 듯 하다”고 연출 의도를 전했다.

바쁜 현대인들을 위한 유쾌하고 설렘이 가득한 속전속결 소개팅 tvN ‘스킵’은 오는 12월 15일(목) 저녁 8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