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업소용 사이다·콜라부터 주스까지…12월부터 음료도 비싸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롯데칠성음료·LG생활건강 등 음료 줄인상
한국일보

롯데칠성음료의 칠성사이다 대표 제품군. 롯데칠성음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달 1일부터 업소용 사이다, 콜라와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주스, 커피 등 음료 가격이 줄줄이 오른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칠성음료는 업소에 납품되는 사이다, 콜라를 포함해 커피, 주스, 생수 등 10개 음료 브랜드의 가격을 다음 달 1일부터 평균 4% 인상한다. 대상 브랜드는 업소용 칠성사이다, 펩시콜라, 탐스 등과 델몬트 주스, 롯데 주스, 칸타타, 레쓰비, 아이시스, 에비앙, 볼빅 등이다. 대형마트에서 볼 수 있는 칠성사이다와 펩시콜라는 지난해 12월 인상한 뒤로 가격 변동이 없다.

롯데칠성음료는 원가 개선과 비용 절감으로 수익성을 높이는 ZBB(Zero Based Budgeting) 프로젝트를 통해 가격 조정을 최대한 자제했지만 더 이상 버티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최근 당류와 오렌지, 커피 원료뿐만 아니라 캔, 페트 등 포장재 원재료 가격이 뛰었다"며 "여기에 인건비, 물류비, 전기가스 요금 인상 등 경비 상승으로 제품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LG생활건강도 미닛메이드, 파워에이드, 토레타, 몬스타까지 4개 음료 브랜드에 대해 대형마트 공급가를 다음 달 1일부터 평균 6.1% 인상한다. 이에 따라 미닛메이드 오렌지 페트(1,500㎖)는 5%, 파워에이드 페트(1,500㎖)는 5.9%, 토레타 캔(240㎖)은 6.3% 가격이 오른다. 다만 코카콜라는 이번 인상에서 제외됐다.

또 동아오츠카의 포카리스웨트, 오란씨 등은 다음 달 1일부터 평균 7.25% 인상된다. 포카리스웨트 캔(245㎖)은 편의점 가격 기준 1,500원에서 1,600원으로 100원 오른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