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브라질, ‘암호화폐 결제’ 합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법정 통화 지위는 부여 안 해

암호화폐 감독 기관 규정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라질 의회가 자국 내에서 암호화폐를 결제 수단으로 합법화하는 규제 프레임워크를 승인했다. 대통령의 서명만 있으면 즉시 법안이 발효될 예정이다.

30일(현지시간) 디크립트에 따르면 해당 법안은 암호화폐에 상품과 서비스를 결제할 수 있도록 법적 지위를 부여하지만 법정 통화의 지위는 부여하지 않는다.

브라질은 암호화폐 규제와 채택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뤘다. 브라질은 중남미에서 암호화폐 상장지수펀드(ETF)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으며 브라질 대부분의 은행과 브로커는 암호화폐 투자나 토큰 제공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해당 법안은 암호화폐 시장을 감독하는 규제 기관도 명시했다. 브라질 중앙은행(BCB)은 암호화폐가 결제 수단으로 사용될 때, 브라질 증권거래위원회(CVM)는 암호화폐가 투자 자산으로 사용될 때 시장을 감독한다.

해당 법안은 암호화폐 거래소의 운영 규칙과 제3자에 의한 암호화폐 보관, 관리 서비스를 규정하고 있다. 법안의 핵심은 FTX와 비슷한 상황을 막기 위해 암호화폐 거래소에 고객의 자금을 별도로 분리해서 관리해야 하는 의무를 부여했다는 점이다.

최재헌 기자 chsn12@decenter.kr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