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명수, 청각장애 아동에 8번째 소리 선물…선한 영향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정범 기자) 박명수가 청각장애 아동에게 소리를 선물했다.

청각장애인을 지원하는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회장 김민자)는 지난 11월 30일 개그맨 박명수 후원으로 석현지(가명) 아동이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올해 1월 태어난 석현지 아동은 거대세포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으로 청각장애를 갖게 되었다.

석현지 아동의 보호자는 "인공와우수술을 받고 언어재활치료를 꾸준히 받으면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았지만, 경제적 어려움으로 수술비 마련에 대한 걱정이 앞섰다. 힘든 상황에서 박명수 님의 도움으로 수술을 받을 수 있었다"며 도움을 준 박명수 후원자에 감사를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명수는 2015년부터 8년째 청각장애인 지원을 위해 매달 정기후원으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이 후원금으로 매년 한 명의 청각장애 아동에게 소리를 선물 중이다.

이번 석현지 아동까지 총 8명의 아동이 인공달팽이관 수술로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되었으며, 언어재활치료도 지원 중이다.

박명수 측 관계자는 "아직 어린 현지가 수술로 힘들었을텐데, 재활치료를 잘 받고 세상의 많은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사랑의달팽이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언어재활치료를 지속하지 못하는 청각장애인을 위해 ‘엄마의 편지’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캠페인은 사랑의달팽이 공식 홈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으며, 2만원 이상 정기후원 신청 시 '소울백 굿즈'를 증정한다.

사진 = 박명수, 박명수 후원으로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받고 소리를 찾게 된 석현지(가명) 아동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