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네이버, ESG 앞장...1784 사옥에 제3자 PPA 재생에너지 도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RE100, 2040 카본네거티브 달성할 것”

(지디넷코리아=백봉삼 기자)네이버(대표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확대 도입한다고 1일 밝혔다. 제3자 PPA를 통해 재생 에너지를 활용하는 사옥은 국내에서 네이버가 최초다.

이번 제3자 PPA 체결은 네이버가 RE100 및 '2040 카본 네거티브'를 달성하기 위한 계획의 일환이기도 하다. 이를 통해 1784는 세계 최초의 로봇 친화형 빌딩임과 동시에, 기존 친환경 인프라에 더해 PPA 재생 에너지까지 활용하는 미래형 공간으로 더욱 확고히 자리잡게 됐다.

네이버는 엔라이튼이 태양광 발전을 통해 생산한 재생에너지로 1784 운영에 필요한 연간 전력의 약 15%를 충당하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네이버는 제3자 PPA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재생에너지를 확보, 1784를 비롯해 그린팩토리와 IDC 각 춘천, 각 세종에도 재생에너지 사용을 점차 확대해가겠다는 방침이다.

지디넷코리아

네이버 신사옥 1784 외관 (제공=네이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 제2사옥 1784는 그린팩토리의 운영 경험을 토대로 건축 단계부터 친환경 인프라 적용에 더욱 집중한 오피스 공간이다. 그린팩토리와 마찬가지로 LEED 플래티넘을 획득한 바 있다. 대표적으로 ▲태양광 발전 패널, 빗물/생활용수 재활용, 수축열, 지열 등 자연 에너지를 활용하고 ▲이중외벽, LED 고효율 조명과 제어, 복사냉방 등 에너지 절감이 가능한 인프라를 도입해 단위면적당 에너지 연간 사용량을 타 업무시설 대비 약 34%를 절감하고 있다.

이영호 엔라이튼 대표는 "국내 최대 규모의 IT 기반 자원 플랫폼이 기업 상황에 맞는 재생에너지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조달하고 있다"며 "에너지 플랫폼과 전력 시장 전문가 등 엔라이튼만의 RE100 핵심 경쟁력으로 기업의 성공적인 RE100 달성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엔라이튼은 혁신적인 IT 역량과 금융 솔루션을 바탕으로 재생에너지 발전소 설립 및 운영관리, RE100 컨설팅과 전력중개 사업 등 다양한 에너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에너지 IT 플랫폼 기업이다.

임동아 네이버 대외/ESG정책 책임리더는 "1784는 테크 컨버전스 빌딩을 넘어, 친환경 분야에서도 미래형 공간을 주도해가는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면서 "향후 사옥, IDC 등 전반에 걸쳐 제3자 PPA 등을 통한 재생 에너지 도입을 확대해가며, 글로벌에서도 인정받는 친환경 경영 체계를 확립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디넷코리아

지구수호백일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지디넷코리아는 네이버 등 환경을 생각하는 기업들과 함께 [☞지구수호 애쓰기(ESG) 백일장]을 12월12일까지 진행한다. 인간의 유일한 터전인 지구를 지키기 위한 개인의 소소한 실천 사례를 공유하고, 누구나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환경보호 아이디어를 작문하면 된다.

또 주어진 시제로 환경과 관련된 ‘n행시’를 짓거나, 환경보호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상상력 가득한 발명품을 적어도 된다.

창의적이고 진정성 있는, 감동적인 작품들을 선정해 아이폰14프로, M1 맥북에어, 애플워치8, 에어팟 3세대, 스타벅스 모바일 쿠폰 등을 증정한다. 또 이벤트 소식 또는 자신의 글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유하는 참여자 중 3명에게는 에어팟 2세대를 선물한다. 지디넷코리아 웹페이지 메인 상단 ‘지구수호 백일장’을 클릭해 들어가거나, 위 기사 이미지에 있는 QR코드를 찍으면 참여 페이지로 이동한다.

백봉삼 기자(paikshow@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