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국주 “다이어트 업체서 모델료 2억 제안”(‘옥문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국주.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개그우먼 이국주가 다이어트와 관련된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는 연예계 의외의 절친 이국주와 송해나가 출연했다.

이날 김숙은 “테니스 해서 6kg이 빠졌냐”며 이국주의 근황을 물었다.

이국주는 “솔직히 6kg면 아무도 모른다”라며 “내가 최고로 쪘을 때보다는 12kg가 빠졌고, 테니스를 시작한 뒤로는 7kg정도 빠졌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30분 뛰었는데 땀이 폭우 수준으로 떨어지더라”며 “초반에는 일주일에 네다섯 번씩 갔다. 안 하던 운동을 하니까 살이 쭉쭉 빠졌다”고 말했다.

이어 “내 사이즈에서 대중들까지 살 빠진 걸 알게 하려면 10kg 이상 빼야 한다”라며 “근데 문세윤 오빠는 4kg 빠졌을 때부터 알아채고 ‘뭐하냐. 다이어트하냐’고 묻는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김숙이 “다이어트 업체에서 유혹을 엄청 많이 했을 것 같다”고 하자 이국주는 “거짓말 안 치고 모델료 2억까지 제안이 들어왔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민경훈이 “계약 조건이 뭐냐”고 질문하자 이국주는 “살을 뺀 뒤에 유지해야 된다”라며 “자세히 알아보지도 않았다. 할 생각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양악 모델 제안도 엄청 들어왔는데 할 생각이 전혀 없었다”고도 덧붙였다.

[김민주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