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호중, ‘복덩이들고’ 여주 한글 시장→태국 한인타운 출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김호중. 사진 ㅣTV조선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호중이 여주 한글 시장 찍고 태국 한인타운으로 출격해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했다.

30일 오후 10시 방송된 TV조선 ‘복덩이들고(GO)’에서 김호중은 여주 한글 시장을 살리기 위해 즉흥 연주회를 추진, 시장 상인들의 활력을 불어넣었다.

웅장한 음색과 보이스를 자랑하며 노래를 가창한 김호중은 상인들을 위로해 주는 시간을 선사, 분위기를 이어나가고자 ‘사랑으로’와 ‘해바라기’를 가창했다.

김호중의 무대에 상인들은 휴대폰 카메라 빛을 비추며 반응, 즉석 콘서트임에도 가깝게 소통하는 ‘트바로티’의 저력을 과시했다.

이후 태국으로 날아간 뒤 송가인과 ‘완전체’를 이룬 후 ‘동남아 전문’ 가이드 허경환의 도움으로 태국 첫 번째 공식 일정에 나섰다. 복남매의 노래를 들으며 어려운 시기를 버텼다는 교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선물하기 위해 도착한 곳은 방콕 한인타운이었다.

코로나 이후 무너진 상권에도 이 악물고 일궈놓은 터전을 지켜낸 상인들, 타국에서 생활하느라 어머니의 임종조차 보지 못한 딸 등 여러 안타까운 사연을 들은 복남매는 ‘태국 교민 대축제’를 열어 타국에서 생활하는 교민들에게 기운을 북돋았다.

김호중은 “한국에 있는 저희도 힘든데, 타국에 계신 여러분의 마음은 얼마나 더 안좋으실지 느낀 시간이었다”라고 교민들을 만난 소감을 밝히며 나훈아의 ‘고향역’으로 교민들의 마음을 위로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