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정은 딸 입은 '김주애 패션' 북한서 유행하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동신문, 패딩 차림 여성들 사진 게재…'리설주 패션' 한때 주목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최근 북한에서 대외적으로 처음 공개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가 화제가 되면서 덩달아 당시 입었던 패딩 점퍼가 트렌드로 자리 잡을지 주목된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흰색, 분홍색 등 형형색색 패딩을 착용하고 거리를 걷는 북한 여성들의 옷차림 사진을 6면에 실었다.

이는 김 위원장이 지난달 18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를 현지 지도하는 자리에서 데리고 나타난 김주애가 입은 흰색 패딩 차림과 흡사한 모습이다.

정은이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패딩 자체가 고급스럽고 누구나 입어보고 싶은 옷이기 때문에 (김주애가) 사람들이 로망하는 옷을 입었다는 사실이 북한에서 좀 이슈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한때 북한 상류층 여성 사이에서 북한 퍼스트레이디 리설주 여사의 세련된 패션이 유행한 것과 마찬가지 맥락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