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젠틀맨' 박성웅 "고사했는데…주지훈 설득으로 출연 결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배우 박성웅이 ‘젠틀맨’ 출연 이유로 주지훈을 꼽았다.

1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젠틀맨’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경원 감독과 배우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 등이 참석했다.

오는 28일 개봉하는 ‘젠틀맨’은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분)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다. OTT 서비스 웨이브의 영화 펀드 첫 투자 작품이자 오리지널 영화로 주목받고 있다. 연출은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로 평단의 주목을 받은 신예 김경원 감독이 맡았다.

영화 ‘꾼’, ‘검사외전’, ‘신세계’ 등으로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발휘해온 박성웅은 악랄한 로펌 대표 변호사 권도훈을 맡아 빌런의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세련되고 매너 있는 겉모습과 달리 저열한 속내를 감추고 있는 인물이다.

주지훈의 설득으로 출연하게 됐다는 박성웅은 “대본을 받고 처음엔 거절했다. 악역을 많이 해온 거 같아서 그랬다”며 “‘헌트’ 촬영장에서 주지훈 씨가 ‘시원하게 거절하셨더라고요’ 하더라. 그리고 다시 생각해보니 우리 둘이 정식으로 맞닥뜨리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싶어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웨이브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