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우리가 정책과제 발굴해요"…청소년특별회의 활동 마무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결과보고회 개최…32개 정책과제·검토 결과 등 발표

뉴스1

(뉴스1 DB) 2022.6.1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여성가족부는 2일 청소년이 직접 정책과제를 발굴하고 정부에 제안하는 '청소년특별회의'가 한 해 활동을 마무리하는 결과보고회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결과보고회에서는 청소년 위원들이 발굴한 총 32개의 정책과제와 각 부처의 검토 결과를 직접 발표하며, 올해의 우수 청소년참여기구에 대한 시상식도 진행한다.

결과보고회 현장에는 의장단, 17개 시·도의 대표 청소년위원, 청소년 지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하며, 전국의 청소년위원 약 400여명도 유튜브 '청소년특별회의' 채널 온라인 생중계로 함께한다.

올해 청소년특별회의는 청소년 위원이 투표를 통해 선정한 '청소년 보호-넘어져도 괜찮아, 걱정 없는 청소년'을 주제로 연간 활동을 진행했다.

그 결과 근로, 디지털, 범죄 및 폭력, 안전 환경 등 4개 분야에서 총 32개 정책과제를 발굴했다.

디지털 영역에서 '청소년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 확대', 안전 환경 영역에서 청소년이 방과 후에도 안전하게 모여 활동할 수 있는 마을 단위 '소규모 청소년 공간 구축' 등이 제안됐다.

범죄 및 폭력 영역에서는 '학교 폭력 예방교육 강화', '아동학대 전담인력 증원', '소년범죄의 재범 예방 프로그램 활성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청소년 보호 강화를 위한 정책이 제안됐다.

이렇게 제안된 정책과제는 여가부와 교육부, 법무부 등 총 10개 소관 부처의 검토를 거쳤으며, 총 29개의 과제가 각 부처 정책에 반영될 예정이다.

이날 결과보고회에서는 올해 인상적인 활동을 펼친 지역의 청소년참여위원회와 청소년특별회의에 시상한다.

지역청소년참여위원회 최우수사례로 선정된 신안군 청소년참여위원회는 전라남도교육청의 '에듀택시' 이용 대상을 장애학생까지 확대하고 '교통약자 바우처 택시 배치'를 제안하는 등 장애 청소년의 통학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을 발굴했다.

청소년특별회의 최우수상에는 전라북도 지역회의가 선정됐다. '청소년 모두가 보호받는 삶'을 주제로 장애 청소년의 일상생활에 대한 캠페인을 청소년이 직접 기획, 익산 지역의 맹아학교와 지역시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자유토론 및 의견 공유 캠페인을 운영했다.

2022년 청소년특별회의 김동현 정책기획팀장은 "청소년특별회의는 대한민국 청소년이 ‘객체가 아닌 주체로서의 청소년’이 될 수 있도록 날개를 달아주는 존재"라며 "보호를 받는 존재에 머물지 않고 청소년 보호를 위해 능동적으로 목소리를 낼 수 있었던 귀중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청소년이 직접 발굴한 대부분의 제안이 실제 정책으로 이행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청소년의 제안이 정책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뿐만 아니라 지자체-지역교육청과도 협력을 강화해나가는 한편, 청소년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미래 인재로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mau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