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韓 16강 위한' 대전제, '카타르 보다 못한' 무득점 우루과이의 승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도하(카타르), 박준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16강 진출에 도전하는 대한민국의 2번째 전제 조건은 '무득점' 우루과이의 승리다.

대한민국은 오는 3일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 맞대결을 펼친다. 대한민국은 H조에서 1무 1패 승점 1점으로 3위에 올라있다. 포르투갈은 2승 승점 6점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대한민국은 1승 1무 승점 1점, 골득실-1 2골을 기록중이다. 우루과이가 한국에 이어 4위(1무 1패 승점 1점, 골득실 -2 0골)에 올라있다.

만약 대한민국이 승리하더라도 가나가 우루과이를 꺾으면 한국은 짐을 싸야 한다.

가나와 우루과이가 비기거나 우루과이가 승리하는 경우에는 골득실, 다득점 등을 따져야 한다.

문제는 우루과이다. 가나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있는 우루과이는 최악의 경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대회서 단 한골도 터트리지 못했다. 대한민국과 0-0 무승부를 기록한 뒤 포르투갈에게는 0-2로 패했다.

페데리코 발베르데, 벤탄쿠르 등 중원은 안정적이다. 그런데 최전방이 문제다.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에서 뛰고 있는 다르윈 누녜스도 침묵하고 있다. 노장 공격수들 때문이다.

우루과이는 이번 대회에 루이스 수아레스와 에딘손 카바니를 최전방 공격수로 합류 시켰다. 젊은 선수들도 남미예선서 반전을 일으켰지만 본 대회에 입장한 뒤에는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수아레스는 뒤뚱뒤뚱 거린다는 표현이 나올 정도다. 카바니도 부상서 회복한 뒤 완벽한 상태가 아니다. 노장들이 전방에서 제 몫을 하지 못하며 우루과이는 무너지고 있다.

공격과 수비가 균형을 맞춰야 하지만 공격진이 흔들리면서 힘을 내지 못하는 상황. 체력적인 부담도 크다. 3패로 일찌감치 탈락한 카타르도 1골을 기록했다. 멕시코가 사우디아라비아전서 골을 기록하며 이번 대회 유일한 조별리그 무득점 팀으로 남았다.

그런데 16강 진출 가능성에 대해서는 높게 평가 받았다. H조에서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포르투갈을 제외하고 나머지 3개팀중 가장 높은 전망을 받은 팀이 우루과이다. 옵타 애널리스트는 우루과이의 16강 진출 가능성에 대해 46.80%로 평가했다.

반면 승리를 거둔 가나는 43.27%로 우루과이에 비해 떨어진다. 물론 대한민국은 채 10%가 되지 않는다. 옵타 애널리스트가 평가한 대한민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은 9.93%다.

일단 대한민국은 포르투갈전 승리를 거두더라도 우루과이가 가나를 꺾지 못한다면 16강에 오를 수 없다. 복잡한 판단이 이어지는 가운데 우루과이도 대한민국의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꼭 이겨야 한다. / 10bird@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