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소속 호날두 사우디로?...“연 2700억원 제안에 계약 성사직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호날두[사진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결별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포르투갈)의 행선지로 천문학적인 연봉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사우디아라비아 축구 클럽이 언급되고 있다.

스페인 신문 마르카는 30일(현지시간) “호날두가 사우디아라비아 알나스르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며 “계약서에 서명하기 직전”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계약 기간은 2025년 여름까지로 2년 반이며, 임금과 광고 수익을 합쳐 호날두는 매년 2억유로(약 2700억원) 정도를 받는다.

선수 연봉 추적 사이트 스포트랙에 따르면 벤투호의 간판 손흥민의 뛰는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 선수단의 올해 총연봉이 약 1억파운드(1천700억원)로, 호날두의 예상 연간 수입보다 1000억원이 적다.

이 신문은 양측 간 법적 문제는 해결된 상태로, 호날두까지 수락했기에 곧 합의에 이를 것이라고 보도했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마르카의 보도를 전하며 호날두 측은 높은 주급 탓에 새 팀을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전했다.

호날두가 맨유에서 받은 주급은 50만파운드(7억8000만원)가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더타임스는 이런 조건으로 호날두를 품을 수 있는 구단은 중동 자본이 지탱하는 뉴캐슬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이상 잉글랜드),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정도로, 어느 팀도 계약 의사를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마르카를 빼면 자체 취재를 통해 호날두의 알나스르행을 보도한 매체는 아직 없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서 활동하는 유럽 이적 시장 전문가 파브리시오 로마노는 호날두가 이런 파격적 조건을 제안받은 건 맞지만 결정된 게 없다고 밝혔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협상에서) 중요한 부분이 후원 계약인데, 초상권 부분이 합의됐는지 명확하지 않다”며 “아직 결정된 게 없다. 호날두는 월드컵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