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orld Now] 헬기서 본 하와이 화산‥'용암 분수' 장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 최대 크기의 활화산인 미국 하와이의 마우나 로아가 38년 만에 분출을 시작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7일부터 분화를 시작했는데, 분화구에서는 3개 틈이 벌어져 시뻘건 용암과 함께 수증기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습니다.

마우나 로아는 하와이에 있는 6개 활화산 중 하나로, 흔히들 '빅아일랜드'(정식명칭 : 하와이섬)로 부르는 섬에 있습니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은 용암 분수의 최대 높이가 약 30~60미터 사이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하와이 당국은 마우나로아 정상과 주변 도로 여러 곳을 폐쇄하고 대피소 2곳도 예방 차원으로 개방했지만, 대피령은 내리지 않고 있습니다.

마우나로아가 폭발한 건 1984년 이후 38년 만입니다.

1984년 당시 분화는 22일간 지속됐고, 약 4km에 이르는 용암류가 생성됐습니다.

이재훈 기자(arisooale@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