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겜터뷰]'애니팡·임영웅', '국민'판 짜낸 우경훈 마케팅 팀장 "휴머니즘 기반 게임 목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게임 '애니팡'이 국민가수 '임영웅'을 모델로 발탁하며 새로운 도약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올해 10주년을 맞이한 애니팡은 하루 누적 이용자 200만명을 기록하는 등 전 세대의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애니팡은 지난 18일 '애니팡2', '애니팡3', '애니팡4' 등 애니팡IP 3개 시리즈 대상 통합 사전 예약 행사를 진행했다. 눈에 띈다는 점은 위메이드플레이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통합 사전 예약을 기획, 진행했다는 것.

위메이드 플레이는 애니팡IP 시리즈 3종 사전예약에 앞서 '임영웅'을 모델로 선정했다. 선정 배경에는 임영웅은 전 세대를 아우르는 팬층을 보유하고 있어 대중성을 가진 '국민가수'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업계는 국민가수 '임영웅'과 국민게임 '애니팡'의 호흡이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같은 큰 판을 짠 데에는 위메이드플레이 마케팅팀이 일조했다.

그 가운데 우경훈 마케팅 팀장을 지스타2022 현장에서 직접 만나 '애니팡과 임영웅'콜라보가 이뤄낼 미래 방향과 전략에 대해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우 팀장은 이번 임영웅과의 프로젝트를 지속적인 '세대간 소통'과 '유저 친화적 정책'에 초점을 맞췄다는 설명이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애니팡은 살아있다

위메이드플레이가 임영웅을 애니팡이 모델로 선택한 배경에는 '대중성'이 작용했다. 위메이드플레이는 2012년 첫 시리즈로 한국 스마트폰 모바일 게임 시장을 열며 '국민 게임'이라는 타이틀을 얻은 애니팡이 대중성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임영웅과 닮은꼴이라고 판단했다. 어린이부터 노년층까지 폭넓은 연령대의 이용자 및 팬들에게 사랑받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우 팀장은 "2020년 아이유를 모델로 선택한 것도 '국민동생'이라는 타이틀 때문이다. 애니팡이 국민 게임이라는 수식어를 얻게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이에 '국민'이라는 타이틀의 연결고리가 필요했고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폭넓은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가수가 임영웅이 그 주인공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애니팡4가 출시됨에 따라 임영웅이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우 팀장은 "애니팡 시리즈가 올해 10주년을 맞이했다. 꾸준히 사랑받고 있지만 최근 애니팡4가 출시된 지 모르는 사람들도 있더라. 생각해보면 전 세대가 이용하는 '당연한'국민 게임이기에 출시라는 의미가 크지 않을 수 있지만 애니팡이 여전히 건재하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각인시키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임영웅을 발탁하게 된 것도 신규유저 확보도 있지만 기존 유저를 지키려는 접근이 크다. 파급력 있는 모델 효과로 MZ 세대 공략까지 전략을 짜고 있다"며 "임영웅과 애니팡의 콜라보가 특히 이번 애니팡 시리즈 통합 예약에 힘이 실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위메이드플레이가 실행하는 마케팅 성과는 아이유를 모델로 선정한 2020년부터 지속적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순간보다 지속에 집중했기 때문. 이에 업계에서도 위메이드플레이의 마케팅 전략에 대해 관심이 높다. 이는 곧 이용자들의 신뢰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자와 소통 강화해 "휴머니즘 기반으로한 브랜드 되고 싶어"

이를 위해 이번 임영웅을 모델로 선정한 데에 꽤 오랜 공을 들였다.

우 팀장은 "지속적인 브랜딩을 할 수 있는 포석을 마련하고 싶었다. 이에 전략적으로 임영웅을 모델로 발탁한 것"이라며 "매년 지속적인 캠페인을 통해 애니팡을 이용하는 전 세대의 이용자들과 소통하려는 것이 목표다. 이용자들에게 신뢰있는 브랜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영웅씨는 또 미담이 많다. 특히 팬들과의 소통을 꾸준히 한다는 후문이다. 이에 팬층이 두터운 것같다. 애니팡의 이미지와 잘 어우러진다. 이에 임영웅과 애니팡의 콜라보 굿즈 등도 준비하고 있다"며 "이를 만들어 내기 위해 정말 오랜시간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

아울러 퍼포먼스 마케팅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올해 연말 임영웅 앵콜 콘서트에서 애니팡 부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부스를 통해 이용자들과 소통하고 협업하면서 애니팡과 임영웅의 팬들과의 접점을 만드려는 계획이다.

우 팀장은 "이같은 이용자와의 소통을 바탕으로한 마케팅 프레임을 갖추면 휴머니즘이 강한 게임이라는 이미지가 생겨난다. 결국 흐름에 맞춰 지속적으로 이용자들의 니즈를 파악해 접목하다보면 브랜드도 이용자들이 만들어 준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또 타깃을 명확하게 긋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최근 MZ세대만을 위한 마케팅 전략이 급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위메이드플레이 마케팅팀은 전 세대가 타깃이라는 입장이다.

우 팀장은 "토이스토리를 보면 전 세대가 사랑하는 에니매이션이다. 이처럼 전 세대가 하는 게임으로 이미지를 구축하고 싶다. 거의 가까워 진 것같다. 애니팡 시리즈는 이용자들이 '한번 해볼까?' 보다 '언제나 한다'가 되고 싶다. 애니팡은 항상 우리 주변에 있다"고 전했다.

이를 통해 위메이드플레이는 SNS, 소셜, 카카오채널 등의 플랫폼을 통한 콘텐츠 발굴에 힘쓰고 있다.우 팀장은 "브랜딩과 다르게 퍼포먼스 마케팅측면에서는 다양한 채널을 통한 콘텐츠 접목에도 힘쓰고 있다. 전 세대를 타깃으로 하기 때문에 새로운 모습을 보였을때 이질감이 들수도 새로울 수도 있기 때문에 다방면에 모든 툴을 열어놓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최근 애니팡 한 유저의 댓글을 소개했다.

그는 "임영웅이 모델로 발탁됐다는 소식을 전한 후 이용자들의 반응을 보기위해 댓글 등을 살펴봤다"며 "그 중 가장 감명깊었던 댓글은 '아직도 서비스 해줘서 고맙다'는 반응이었다. 우리팀과 전사는 이 반응을 위해 앞으로도 꾸준히 노력할 것이다. 애니팡과 임영웅의 콜라보 효과를 기대해도 좋다"고 자신했다.

한편, 국민 가수 임영웅과 함께 첫 행사를 준비하고 있는 위메이드플레이의 사전 예약 이벤트는 다음달 14일까지 진행되며 카카오 사전 예약 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