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던, 결별 후 루머에 분노 "더럽고 불쌍해···현아, 헤어졌어도 소중한 사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던이 현아와 6년 만에 결별하고 후폭풍을 겪고 있다.

던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유튜브 채널의 영상 속 글을 게재하며 "내가 쓴 게 아니다. 허위사실 유포한 저 비겁하고 더럽고 불쌍한 분 고소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헤어졌어도 (현아는) 나한테는 똑같이 소중하고 내가 본 어떤 사람보다 진실되고 멋있는 사람이자 앞으로도 내가 제일 사랑하는 아티스트"라며 "제발 이렇게 살지 말고 소중한 시간들을 좋은 곳에 써라"라고 일갈했다.

던이 공개한 유튜브 채널 속 글은 던이 작성한 것처럼 보이게 합성한 것이다. '현아&던 결별 사유 충격'이라는 영상 제목 때문에 진위 여부를 모르는 네티즌들은 실제 던이 작성한 글로 믿고 있다. 해당 글은 "(현아가) 나에게 모든 과거를 속이고 숨겼다"는 내용으로 시작해 다른 남자와 은밀한 만남을 가졌다는 등 허위 사실이 적혀있다.

두 사람의 결별을 전날 공식화됐다. 현아는 직접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헤어졌다. 앞으로 좋은 친구이자 동료로 남기로 했다"는 글을 남겼다. 던은 해당 게시글에 '좋아요'를 누르며 동의했다.

이들은 연예계 장수 커플로 유명했다. 지난 2016년부터 연애를 시작한 이들은 함께 소속사를 이적하고 듀오로도 활동했다. 올해 초 던이 현아에게 반지를 선물하며 청혼한 것이 알려지며 결혼설도 흘러나왔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