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보여주면 돈 줄게”…10대女 100여명 성 착취한 軍장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발견된 성 착취물만 1000여 개
일부 청소년 상대로 성폭행까지


매일경제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팅 앱을 통해 어린 청소년들에게 접근해 3년 동안 성 착취를 일삼은 현역 육군 장교가 구속됐다.

1일 군인범죄전담수사대에 따르면 최근 강원지역 육군 모 사단 중위 A(24)씨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미성년자의제강간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A씨는 2019년부터 올초까지 청소년 100여 명을 상대로 신체 노출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하도록 하고 이를 전송받는 등 성 착취 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채팅 앱을 통해 피해자들에게 접근해 “사진을 보내주면 그 대가로 돈을 주겠다”며 한 뒤 점점 노출 수위가 높은 사진과 영상을 요구했다. 일부 피해자와는 실제로 만나 성폭행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6월 피해자의 신고 이후 군사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군인범죄전담수사대는 수사 결과 피해자가 100여 명에 달한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A씨는 수사망이 좁혀오자 개인용 클라우드 계정을 삭제했지만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와 외장하드에서 성 착취물 1000여 개를 발견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