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시위와 파업

[속보] 철도노조 파업 예고 철회…노사 극적 합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예고한 파업일을 하루 앞둔 지난 1일 오후 서울 지하철 3ㆍ4호선 충무로역 계단에서 경찰이 확성기로 질서유지를 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올해 임금·단체협상 개정에 잠정 합의했다.

이로써 2일 오전 9시로 예고됐던 파업은 철회되고, 모든 열차가 정상 운행하게 됐다.

양측은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코레일 서울 사옥에서 밤샘 협상을 벌였다. 협상 타결은 오전 4시 30분께 이뤄졌고, 구체적인 합의안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노조는 사측과의 교섭에서 ▲임금 월 18만7000원 정액 인상 ▲승진포인트제 도입을 통한 투명한 승진제 시행 ▲법원의 통상임금 지급 판결로 늘어나는 급여의 인건비 포함 배제 ▲노사 합의에 따른 성과급 지급기준 현행 유지 등을 요구해왔다.

반면 사측은 올해 임금 총액 대비 1.4%로 정해진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인건비 지침 범위를 넘어설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또 통상임금 증가분의 인건비 제외 등 대부분의 요구도 기재부 지침에 어긋나 수용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교섭이 난항을 겪으면서 노조는 지난 2019년 11월 이후 3년 만에 총파업을 예고하기도 했다.

철도노조가 파업하면 화물연대 파업으로 가시화된 물류대란과 산업계의 타격이 더 심화할 수 있었다.

또 오는 주말 대입 수시 수험생들의 불편도 우려됐으나, 이날 잠정 합의로 최악의 상황은 면하게 됐다.

철도노사가 잠정 합의한 데는 파업을 강행할 경우 수도권 전철의 감축 운행과 열차 내 혼잡이 불가피해져 노조가 여론 악화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지난달 30일 파업에 나선 지 하루 만에 철회키로 한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