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종석 "문재인 정부 향한 정치보복 배후는 尹, 직접 답하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文,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수사 관련 "도 넘지 않길"
임종석 "문재인 정부의 안보 전체 부정, 참을 수 없어"
한국일보

윤석열(왼쪽) 대통령이 지난 5월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후 문재인 전 대통령을 환송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 첫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임종석 전 실장은 2일 "문재인 정부를 향한 정치보복의 배후는 명백히 윤석열 대통령"이라며 윤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전날 문재인 전 대통령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수사에 대해 "도를 넘지 않기 바란다"고 공개 입장문을 낸 바 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과 MBC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일련의 사태를 종합하면, 이 모든 과정은 철저히 정치적으로 이뤄진 것이고 윤석열 대통령의 지시와 승인이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이 답해야 할 입장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나열했다. △해당 부처로부터 어떤 보고를 받았고, 판단 번복과 관련해 무엇을 지시했는지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사전에 보고받고 승인했는지 여부다.

이에 더해 임 전 실장은 "윤 대통령은 이미 대선 캠페인 과정에서 전임 정부에 대한 수사를 공언했는데, 결국 최종 목표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정치보복임을 부인할 수 있는가"라고 작심한 듯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검찰 뒤에 숨지 말고 분명한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전날 대통령실에서는 문 전 대통령의 입장문과 관련,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언급하기 부적절하다고 밝혔는데, 임 전 실장은 "검찰 뒤에 숨은 비겁한 발표"라고 직격했다.
한국일보

2017년 5월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하고 이낙연 국무총리(문 대통령 오른쪽), 서훈 국정원장, 임종석 비서실장 후보자를 발표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 전 실장은 문 전 대통령의 입장문이 나오게 된 배경으로 "비리를 문제 삼는 것이 아니라 앞선 정부의 안보현안에 대한 정책적 판단을 문제 삼고 있기 때문"이라며 "기획수사에 의한 정치보복이 무작위로 진행되고 (그 수준이) 도를 넘고 있다고 대통령께서 판단하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 정체성에 대한 전면 부정'으로 판단해 문 전 대통령도 입장을 밝힌 것이란 설명이다. 임 전 실장은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은 문재인 정부의 안보수장이었기 때문에 대통령께서는 (문재인 정부) 안보 현안에 대해 전체적으로 부정하고 나오는 것으로 보고 더는 참으실 수 없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서 서욱 전 국방부 장관과 김홍희 전 해경청장에 대해서 구속적부심이 기각이 됐는데도 또 서 전 원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며 "비가 올 때까지 지내는 기우제도 아니고 작정하고 정치보복에 나서겠다고 보는 것이다. 여기서 더 무지막지하게 정치보복을 하면 그냥 맞고 있을 사람이 어딨냐"고 반문했다.

문 전 대통령이 윤석열 정부의 전임 정권 수사에 대해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이던 지난 2월 한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집권하면 전 정권 적폐 수사를 당연히 해야 한다"고 언급하자, 당시 현직이던 문 대통령은 "현 정부를 근거 없이 적폐 수사의 대상, 불법으로 몬 것에 대해 강력한 분노를 표한다"며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