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말 전국 곳곳에 눈 또는 비, 일요일부터 다시 강추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2일 오전 제주 한라산 1100고지에 눈꽃이 만발해 오가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요일인 3일 새벽부터 낮 사이 서울·인천·경기와 강원 내륙·산지에 가끔 비 또는 눈이 오겠고, 이날 밤부터 전라권과 경남권, 제주도에는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이라는 예보가 나왔다. 일요일인 4일에는 찬 공기가 다시 남하하면서 전국이 매우 추울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3일까지 서해상에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기온이 점차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2일 예보했다. 기온이 평년 수준(최저기온 영하 6도~영상 5도, 최고기온 6~13도)을 회복하면서 한파특보는 해제될 것으로 예상된다. 2일 오전 현재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로 인해 경기 북부·동부와 강원 내륙·산지, 일부 충북에 한파특보가 발효돼 있다.

4일 아침은 다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3일보다 5도 이상 떨어지겠다.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중부지방은 영하 15도 안팎, 남부지방은 영하 10도 안팎으로 낮아 매우 추울 것으로 보인다.

4일은 낮 기온도 전날인 3일보다 5도 이상 떨어져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0도 안팎의 기온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3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도~영상 5도, 낮 최고기온은 5~13도 분포를 보이겠다. 4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1도~영상 5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1도~영상 10도가량으로 예상된다.

3일은 새벽(오전 0~3시)부터 낮(오후 12~3시) 사이 서울·인천·경기와 강원 내륙·산지, 충남권, 충북 북부에 가끔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밤(오후 6시~자정)부터 4일 아침(오전 6~9시) 사이 전라권과 경북권 남부, 경남권, 제주도에 비(전북 동부와 지리산 부근은 비 또는 눈)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3일 새벽부터 낮 사이)은 경기 북부, 강원 내륙·산지에 1~5㎝, 경기 남동부에 1~3㎝, 서울·인천·경기 남서부에 1㎝ 안팎이다. 3일부터 4일 아침 사이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에 10~30㎜, 전남권, 경남권에 5~10㎜, 전북, 경북권 남부에 5mm 미만이다. 3일까지 서울·인천·경기, 강원 내륙·산지, 충남권, 충북 북부, 서해5도에도 5㎜ 미만의 비가 내리겠다.

건조특보가 발효된 서울과 일부 경기 내륙, 동해안, 강원 내륙·산지, 경북 북동 산지, 경남권 동부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건조한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3일까지 비 또는 눈이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겠고, 비나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울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전북 동부와 지리산 부근에는 3일 밤부터 4일 아침 사이 내린 비 또는 눈이 얼어 도로 살얼음이 발생할 수 있겠다며 교통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김기범 기자 holjjak@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