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메타버스가 온다

통신사 새 먹거리 메타버스·AI·XR 들고 해외 진출 ‘속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SK텔레콤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 /SK텔레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탈통신을 내세우며 새 성장 동력을 발굴해온 통신사들이 국내 사업을 넘어 해외 시장 개척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각각 플랫폼 기업으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운 상황이어서 사업 대상에 제약이 없어졌고, 해외 진출까지 노릴 수 있게 된 것이다. 특히 메타버스나 인공지능(AI), 확장현실(XR) 등 신기술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섰다.

해당 기술은 5세대 이동통신(5G)보다 6세대 이동통신(6G) 시대에 떠오를 산업으로 손꼽힌다. 5G 시대에는 주로 스마트 팩토리같은 기업 간 거래(B2B) 서비스가 발달됐다면, 6G 시대에는 메타버스, AI, XR 같은 기술이 중심이 돼 소비자들의 현실을 디지털 세계까지 확장시키는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통신사들도 새로운 산업을 선점하고자 지금부터 적극 시장 개척에 나서는 것이다.

◇ SK텔레콤 이프랜드, 전 세계 49개국 출시

3일 SK텔레콤에 따르면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는 최근 북미, 유럽, 중동, 아시아 등 전 세계 49개국에 출시됐다. 이프랜드가 출시된지 1년 4개월만에 본격적으로 해외 진출이 시작된 것이다. 이프랜드 글로벌 버전은 영어, 중국어, 일본어를 지원하며 안드로이드와 iOS 버전이 동시에 출시됐다. 이프랜드 내 글로벌 라운지, 다양한 피부색의 아바타가 도입됐다.

SK텔레콤은 대륙별 주요 통신사업자들과도 본격적으로 협업에 나섰다. K팝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다양한 해외 파트너들과 현지 인기 콘텐츠를 공동 제작하고, 각 지역에 맞는 특화 기능을 탑재하겠다는 목표다. 또 해외 각 지역에서 다양한 메타버스 이벤트 및 사업 협력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우선 일본 1위 통신사업자인 NTT도코모와 메타버스·통신 인프라·미디어 사업 등 3대 분야 동맹을 강화하기로 하면서 양사의 메타버스 플랫폼을 연결하고 콘텐츠를 공동 제작하기로 했다. 싱가포르 1위 통신사 싱텔, 중동지역 이앤(e&)과도 메타버스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이프랜드 콘텐츠 고도화를 위해 통신 사업자 뿐 아니라 패션 기업과도 제휴를 맺었다. 15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덴마크 패션 기업 ‘비르거 크리스텐슨(Birger Christensen)’과 협업해 이프랜드 내 주요 의상을 제작하기로 했다. 전 세계 시장의 MZ세대들이 이를 통해 개성을 표출할 수 있도록 올해 안에 이같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목표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메타버스 시장은 올해부터 급격하게 성장해 2025년이 되면 관련 매출이 2800억달러(약 365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국내 이프랜드 누적 사용자 수는 올해 초 300만명에서 지난 3분기 1280만명으로 급증했다. 이프랜드 글로벌 버전 출시로 누적 사용자 수는 더욱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메타버스 관련해서는 통신 3사 중 SK텔레콤이 가장 앞선 상황이며 KT와 LG유플러스는 국내에서 틈새 시장을 겨냥하고 있다. KT는 메타버스 플랫폼 ‘지니버스’를 내년 초 공개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대학생, 직장인, 아동 등 특정 수요자에게 맞춤형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조선비즈

LG유플러스 모델이 U+DIVE 앱에서 '랜선 유럽여행' 콘텐츠를 시청하고 있는 모습. /LGU+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KT는 의료AI 솔루션, LG U+는 XR 콘텐츠로 해외 공략

KT는 의료 AI솔루션으로 해외 시장을 개척하겠다는 계획이다. 국내에서 KT는 세브란스 병원에 AI보이스봇인 ‘세라봇’을 운영하고 있다. 세브란스병원 환자들이 진료 일정을 놓치지 않도록 AI 보이스봇이 전화를 걸어 예약 일정을 안내하는 서비스다. KT는 해외 진출 첫 교두보로 베트남을 선택했는데, 이곳에서 이같은 보이스봇 시스템을 포함해 처방·배송까지 지원하는 원격의료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KT는 하노이 의과대학과도 업무협약을 맺었는데, 올해 안에는 의료법인을 설립하겠다는 계획이다.

최근에는 베트남에서의 원격의료 플랫폼 구축을 위해 대상웰라이프와도 업무협약을 맺었다. KT는 암 환자 수술 후 건강 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맞춤형 자가관리 코칭, 환자용 식품 제공 및 식이 코칭, 케어 코디네이터의 원격 상담을 계획하고 있는데, 이를 위해 대상웰라이프는 환자를 위한 영양 섭취 가이드와 학술·임상시험 자료를 지원한다. 서비스 이용 환자들에게는 환자용 식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KT는 원격의료 서비스를 고도화하기 위해 올해 초 미국의 전자약 개발회사 ‘뉴로시그마’에도 투자했으며, 최근에는 음성 바이오마커 개발회사인 ‘손드 헬스’에도 투자한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XR 콘텐츠로 중동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 MWC22에서 세계 각국의 통신사들과 XR 콘텐츠 수출을 논의했다. 쿠웨이트, 사우디아라비아 등 7개국에서 5000만명 가입자를 보유한 자인그룹, 오만 1위 통신사인 오만텔과 XR 콘텐츠 제공 등 상호 협력방안 모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기도 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초 기준 누적 2400만달러 규모의 XR 콘텐츠와 솔루션을 수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에는 메타(페이스북)의 VR 헤드셋 ‘메타 퀘스트’에 K팝 아이돌 콘텐츠 10여편을 XR 콘텐츠로 제공하기 시작했다. LG유플러스는 XR 기기를 직접 제작하는 것 보다는 관련 콘텐츠 제공에 집중하고 있지만, 전 세계 시장에서 XR 기기가 빠르게 보급되는 만큼 해당 시장을 선점하면 LG유플러스의 신 성장동력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XR 헤드셋 출하량은 1800만대로 예상되며 2023년 3600만대, 2024년 5700만대 등 꾸준한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다. 2025년에는 1억1000만대, 2030년에는 10억대에 근접하며 스마트폰 시장(12억대)에 버금가는 규모를 갖출 것으로 추정된다.

변지희 기자(zhe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