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페24, '유튜브 쇼핑' 연동 서비스 선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카페24(대표 이재석)는 글로벌 동영상 커뮤니티 '유튜브'와 손잡고 온라인 사업자들이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손쉽게 상품을 선보이고, 효과적으로 판매할 수 있는 '유튜브 쇼핑' 연동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클릭 몇 번만으로 누구나 유튜브로 라이브커머스가 가능한 환경이 마련된 셈이다.

유튜브 쇼핑은 유튜브에서 손쉽게 상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이번 양사 협력으로 출시된 유튜브 쇼핑 연동 서비스는 D2C(Direct to Consumer, 자사 쇼핑몰) 쇼핑몰과 유튜브 채널을 연동하고, 실시간 데이터 연동으로 ▲상품 사진 ▲상품명 ▲가격 등 여러 정보를 자동 노출할 수 있도록 해 편의성이 높다.

D2C 쇼핑몰과 유튜브 간 채널 연동을 마치면 유튜브 쇼핑이 제공하는 다양한 기능을 활용해 시청자에게 쇼핑몰 상품을 판매할 수 있게 된다. 진행 중인 라이브 스트리밍에 제품을 태그해 소개하거나 지정한 제품을 일반 동영상 아래 '제품 섹션'에서도 판매할 수 있다.

또 라이브커머스 특징인 쌍방향 소통 방식으로 상품을 효과적으로 판매하는 기능도 활용할 수 있다. 라이브 스트리밍 중 시청자들이 문의하거나 판매자가 별도로 선보이고 싶은 상품이 있을 경우, 제품을 실시간 채팅창 최상단에 고정할 수 있다. 이는 라이브 스트리밍에서 시청자 겸 소비자인 충성 고객과 활발히 소통하는 과정 속에서 상품 정보를 풍성하게 알릴 수 있어 구매 전환율을 대폭 끌어올릴 수 있는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라이브 스트리밍을 진행하지 않는 평상시에도 상품을 판매할 수 있다. 유튜브 계정과 D2C 쇼핑몰을 연동하면 유튜브 채널 내 '스토어' 탭을 개설할 수 있다. 이후 사업자는 판매하려는 상품을 쇼핑몰 관리자 페이지에서 선택하면 스토어 탭에서 해당 상품 정보를 자동으로 노출해 고객이 언제든 손쉽게 구매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

양사간 협력으로 크리에이터와 온라인 사업자는 규모와 관계 없이 클릭 몇 번만으로 유튜브를 통한 라이브커머스를 할 수 있다. 중소상공인이나 기업 등 온라인 비즈니스를 진행 중인 모두가 일부 조건을 충족하면 카페24 플랫폼에서 사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충성 구독자를 다수 보유한 유튜브 콘텐츠 크리에이터들은 이커머스로까지 비즈니스를 손쉽게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라이브커머스를 위해 고비용이나 전문기업 확보에 어려움이 있던 중소상공인이나 기업에게는 콘텐츠와 상품만 있다면 자유롭게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 판매를 진행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 판로 개척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온라인 사업자는 유튜브를 접할 수 있는 여러 국가 시청자를 대상으로 라이브커머스를 할 수 있다. 해외 진출이 더 쉬워짐과 동시에 강력한 판로까지 확보할 수 있어 성장을 한층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세계적으로 한류가 인기를 얻고 있는 상황에서 K콘텐츠와 함께 K스타일로 언급되는 패션, 뷰티, 푸드 등 분야별 상품의 전자상거래 수출까지 이어지는 긍정적 선순환까지 이뤄질 수 것으로 예상된다.

시청자 겸 소비자는 유튜브에서 판매 중인 다양한 상품을 자연스럽게 볼 수 있고, 원하는 상품을 클릭 시 해당 쇼핑몰로 이동해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는 쇼핑 경험을 제공 받을 수 있게 된다.

더불어서 브랜드나 판매자들이 제공하는 흥미로운 콘텐츠를 언제든지 시청할 수 있으며, 자신이 좋아하는 브랜드와 직접 실시간 소통할 수 있다는 점에서 보다 다채롭고 풍부한 쇼핑 경험을 선사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재석 카페24 대표는 "온라인 사업자가 유튜브에서 세계 이용자와 소통하며 자사 상품을 판매하는 방식으로 비즈니스를 효과적으로 성장시킬 수 있으리라 본다"며 "앞으로도 유력 플랫폼과 협업해 온라인 사업자가 최신 트렌드를 바탕으로 효과적으로 매출과 판로를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00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