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시각장애인도 네이버웹툰 읽는다...어떻게 했기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윤지혜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네이버웹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웹툰이 내년 1월부터 업계 최초로 '배리어 프리(Barrier Free) 웹툰' 서비스를 시작한다. 18만개 회차에 대체 텍스트를 적용해 시각장애인도 웹툰을 감상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네이버웹툰은 5일 '제10회2022 널리 세미나: 현재를 넘어, 새로운 세상으로의 접근' 웨비나에서 AI 기술을 활용한 웹툰 대체 텍스트 제공 기술을 처음 공개했다.

시각장애인에게 웹툰 정보를 전달하려면 이미지→텍스트→청각 정보로 변환해야 한다. 이에 네이버웹툰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미지 정보를 텍스트로 변환할 방법을 연구했다. 텍스트→청각 정보 변환은 스마트폰에서 제공하는 '보이스오버'와 '톡백' 기능으로 가능해서다.

이미지 정보의 텍스트 전환은 △컷 나누기 △대사 영역 추론 △대사 추출 △대사 순서 결정 등 4단계로 이뤄진다.

우선 세로로 긴 이미지를 대사, 말풍선, 컷 라인이 훼손되지 않게 나누고 대사를 순서대로 나열한다. 이후 자체 개발한 웹툰 특화 객체 탐지 기술 '웹툰 오브젝트 디텍션'으로 대사 영역을 추론한다. OCR(광학문자인식) 기술로 텍스트를 추출하고 말풍선과 컷의 위치 정보를 활용해 대사 순서를 결정하면 웹툰 대체 텍스트가 완성된다.

네이버웹툰은 누가 대사를 했는지 알 수 있는 화자 추론 기능과 대사가 없는 컷에도 대체 텍스트를 제공하는 기능을 개발하는 것을 장기 목표로 삼고 있다.

김대식 네이버웹툰 AI 리드는 "대체 텍스트 제공은 네이버웹툰의 다양성이라는 가치를 지키기 위한 기술적 노력의 일환"이라며 "장애나 언어 등의 장벽 없이 누구나 웹툰을 창작하고 감상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글로벌 1위 스토리테크 플랫폼으로서 책임과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윤지혜 기자 yoonji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