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키 커 보이고 싶었나…호날두, 단체사진 때마다 '까치발'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을 앞두고 찍은 단체사진에서 까치발 든 호날두(뒷줄 맨 오른쪽). 사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한국과의 경기를 앞두고 찍은 단체 사진에서 까치발 든 호날두(뒷줄 맨 오른쪽). 사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르투갈 축구대표팀의 수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무소속)는 경기 직전 베스트11 기념 단체사진을 찍을 때 은근슬쩍 '까치발'을 드는 버릇이 있다.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도 어김없이 '까치발 포즈'를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바로 지난 3일(한국시간) 열린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 한국과의 경기에서다.

크로아티아 매체인 24sata는 5일(한국시간) "호날두는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한국전을 앞두고 단체사진을 찍을 때 까치발을 들었다"며 "그는 까치발을 드는 것에 대해 (여러 차례) 지적을 받아왔지만, 고칠 생각이 없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단체 사진 뒷줄 맨 오른쪽에 선 호날두는 까치발을 든 덕분에 옆에 있던 팀 동료 안토니우 실바(벤피카·1m87㎝)보다 키가 큰 것처럼 나왔다.

호날두는 그 이전에도 대표팀과 소속팀에서 사진을 찍을 때도 자주 까치발을 들며 자신의 키를 높였다. 흥미로운 사실은 호날두가 키가 작은 편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는 1m87㎝다. 일생의 라이벌인 리오넬 메시(35·1m69㎝)보다는 훨씬 크다. 호날두는 지난 6월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체코전을 앞두고 까치발을 들고 사진을 찍었다가 외신으로부터 비아냥을 들었다. 미국 ESPN은 "대체 왜 사진을 찍을 까치발을 드나. 이상한 버릇"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더 선은 "다른 선수들보다 커 보이고 싶은 욕망이 있는 것 같다"고 조롱 섞인 분석을 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