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에 부는 '수도권·MZ 대표론'...'윤심' 놓고 시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내년 2월 말이나 3월 초에 차기 전당대회를 열 가능성이 높은 국민의힘은 벌써 시끌시끌한 분위깁니다.

'수도권과 청년세대 마음을 얻을 수 있는 대표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당 지도부에서 공개적으로 나온 건데,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이 어디 있는지를 두고도 해석이 분분합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예산 정국 뒤 본격적인 전당대회 일정을 준비 중인 국민의힘 지도부에서 차기 당 대표 자격론이 불거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