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녀의 게임' 한지완, 김규선에 "네 엄마 훔쳤다" 자백…이현석 '위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MBC '마녀의 게임'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마녀의 게임' 이현석이 한지완 때문에 죽을 위기에 처한 가운데, 한지완이 김규선에게 "네 엄마를 훔쳤다"라고 자백했다.

5일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마녀의 게임'(극본 이도현/연출 이형선)에서는 정혜수(김규선 분), 유인하(이현석 분) 관계를 경계하는 강지호(오창석 분), 주세영(한지완 분)의 모습이 담겼다.

주세영이 정혜수와 유인하의 연애가 진짜인지 확인하기 위해 정혜수와 유인하를 식사 자리에 초대했다. 더불어 주세영은 강지호의 흔들리는 마음을 확인하겠다고. 이에 강지호는 주세영의 집착에 답답함을 느꼈다.

그시각 정혜수와 유인하가 주세영의 오피스텔에 도착했다. 주세영은 두 사람을 자극하기 위해 "결혼 길일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에 분노한 유인하가 마현덕(반효정 분)에게 강지호보다 일주일 먼저 결혼할 거라고 통보했다.

이어 강한별(권단아 분)이 주세영의 오피스텔에 도착했고, 주세영이 단란한 정혜수, 강지호, 강한별의 모습에 분노했다. 결국 주세영은 강한별에게 정혜수와 유인하의 관계를 알리며 "누구한테 아빠라고 불러야 할까?"라고 비아냥댔고, 끝내 정혜수가 유인하와 결혼하지 않겠다고 외쳤다.

분노한 정혜수가 주세영의 뺨을 내려쳤고, 강지호와 유인하가 그런 두 사람을 말렸다. 강지호가 정혜수를 오피스텔 밖으로 데리고 나간 사이, 주세영이 유인하를 밀쳐 넘어뜨렸다. 경악한 주세영이 설유경(장서희 분)에게 연락해 "엄마 나 어떡해, 인하 씨가 죽은 것 같아"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이어 돌아온 강지호가 유인하의 상태를 확인하고, 주세영의 말에 돌아섰다.

이어 가방을 가지러 돌아온 정혜수가 유인하를 확인 하고 신고하려했지만, 주세영이 정혜수를 말리며 "네가 밀었잖아 다 봤어!"라고 소리쳤다. 더불어 정혜수가 코스모스 목걸이를 발견하고 흥분하자 주세영은 "내가 네 엄마를 훔쳤어"라고 자백해 충격을 더했다.

한편, MBC 일일드라마 '마녀의 게임'은 거대 악에 희생된 두 모녀의 핏빛 대결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금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