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 공군기지 2곳서 폭발…장거리 폭격기 TU95 2대 파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우크라이나 자폭 드론 공격 가능성
3명 죽고 8명 부상
뉴시스

[모스크바=AP/뉴시스] 24일(현지시간) 러시아 공군의 Tu-95 전략폭격기가 러시아 볼가강 인근 엥겔스 공군기지에서 이륙 준비를 하고 있다. 2022.12.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러시아 공군기지 2곳에서 5일 폭발이 발생, 여러 명이 사망했다고 러시아 언론들 보도를 인용해 BBC가 5일 보도했다.

러시아 국영방송은 모스크바 남동부 랴잔 인근 디아기레보 공군기지에서 연료탱크가 폭발해 3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또 사라토프 지역의 다른 비행장에서도 폭발이 일어나 2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 원인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폭발이 일어난 두 곳은 모두 우크라이나 국경으로부터 수백㎞ 떨어져 있다.

사라토프 지역의 엥겔스 공군기지에는 러시아의 장거리 전략폭격기 TU95들이 배치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러시아의 독립 언론들은 TU95기 2대가 파손됐다고 전했다.

독립 언론들은 또 드론이 엥겔스 기지 활주로에 떨어졌다며 자폭 드론의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우크라이나 언론들은 우크라이나 전역에 미사일 공격을 가한 TU95기가 엥겔스 공군기지에서 출격한 것이라고 보도했었다. 또 독일 언론은 엥겔스 기지를 촬영한 위성사진 분석을 통해 러시아가 새로운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라토프 지역 주지사는 보안군이 군사시설에서의 사건 보고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BBC의 스티븐 로젠버그 러시아 편집장은 두 곳의 비행장에서 발생한 폭발 2건으로 우크라이나가 배후에 있을 것이라는 추측을 부채질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