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본 승부차기 끝에 분패, 셋이나 실축하며 사상 첫 8강 꿈 무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승부차기 첫 번째 키커로 나서 실축한 미니미노 다쿠미가 6일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크로아티아와의 16강전 승부차기가 1-3 패배로 끝나 사상 첫 8강 진출의 꿈이 무산되자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품에 안겨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알와크라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일본 공격수 마에다 다이젠이 6일(한국시간)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웓르컵 크로아티아와의 16강전 전반 43분 선제골을 넣은 뒤 엔도 와타루의 품에 안기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알와크라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승부차기에서 일본 키커 셋을 막아 크로아티아를 8강으로 이끈 골키퍼 도미니크 리바코비치가 두 팔을 들어 올리며 기뻐하고 있다.알와크라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이 승부차기 끝에 사상 첫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세 선수나 크로아티아 실축하며 1-3으로 무릎꿇었다.

일본은 6일(한국시간)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 크로아티아와의 전후반 90분과 연장 전후반 30분까지 120분 혈투를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일본의 첫 키커 미나미노 다쿠미와 두 번째 키커 미토마 가오루가 연달아 실축한 뒤 세 번째 키커 아사노 다쿠마가 처음으로 그물을 출렁였다.

크로아티아 세 번째 키커 마르코 라바야의 킥도 골대를 맞고 튀어나와 일본이 다시 기회를 잡는 듯했다. 하지만 일본은 주장 요시다 마야가 또다시 실축하며 기회를 넘겼고, 크로아티아의 네 번째 키커 마리오 피샬리치가 성공해 3-1로 이겼다.

세 차례나 선방한 크로아티아 골키퍼 도미니크 리바코비치가 영웅으로 떠오르는 순간이기도 했다. 4년 전 러시아 대회 16강전과 8강전을 모두 승부차기로 이겼고 잉글랜드와의 준결승도 연장 끝에 이겨 준우승을 차지한 크로아티아의 끈질김이 다시 체감되는 순간이었다.

크로아티아는 최근 월드컵과 유럽선수권대회에서 16강 이후 단판 승부 8경기 가운데 7경기를 연장전으로 치른 팀이다. 2008년 유럽선수권 8강에서 튀르키예에 승부차기 1-3 패배를 시작으로 2016년 유럽선수권 16강 포르투갈전 연장전 0-1 패배, 2018년 월드컵 16강·8강·준결승, 지난해 유럽선수권 16강 스페인전 연장전 3-5 패배와 이날 일본과 경기까지다.

이 기간 크로아티아가 월드컵, 유럽선수권 토너먼트 경기에서 연장에 가지 않은 유일한 경기는 2018 러시아월드컵 프랑스와 결승전(2-4 패배) 뿐이다.

일본이 전반 43분 마에다 다이젠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조별리그 두 경기에서 교체 투입돼 두 골을 뽑아낸 도안 리쓰가 프리킥 크로스를 올렸다. 상대 수비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해 마에다 앞에 공을 떨어뜨렸고, 마에다가 몸싸움을 이겨내며 침착하게 차넣어 골망을 갈랐다. 마에다의 대회 첫 골이었으며, 일본이 이번 대회 네 경기 만에 뽑아낸 선제골이기도 했다.

일본은 전반 12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날카로운 땅볼 크로스가 마에다의 발에 닿지 않으며, 득점 찬스를 아깝게 놓쳤다. 전반 중반에는 크로아티아가 일본을 몰아세웠다.

전반 24분 루카 모드리치의 프리킥이 수비에 막혀 흐른 공을 요슈코 그바르디올이 슈팅으로 이어갔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26분 일본 수비 뒷공간을 무너뜨렸으나, 부르노 페트코비치가 결정을 짓지 못하다 슈팅 기회를 놓치고 공을 빼앗기고 말았다.

크로아티아가 연거푸 기회를 놓치자 분위기는 다시 일본으로 흘렀다. 일본은 전반 40분 가마다 다이치에게 좋은 패스가 이어졌으나 마지막 슈팅이 골문을 벗어났다.

3분 뒤 선제골을 내준 크로아티아는 후반 10분 만에 균형을 맞췄다. 프리킥 세트피스 상황에 데얀 로브렌이 올려준 공을 이반 페리시치가 머리로 받아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2014 브라질월드컵에서 2골, 4년 전 러시아 대회 3골을 넣은 페리시치가 3개 대회 연속 득점에 성공하는 순간이었다.

8분 뒤에는 루카 모드리치가 위력적인 오른발 중거리포를 날렸으나 일본 골키퍼 곤다 슈이치가 쳐내 승부를 뒤집을 기회를 놓쳤다.

그 뒤 두 팀은 결정적인 기회를 두 차례씩 주고 받았으나 정규시간 90분 안에 승부를 결정짓지 못해 연장 승부로 넘어갔다. 체력이 소진된 두 팀은 30분 공방을 펼쳤지만 소득이 없어 승부차기로 들어갔다.

한 번도 월드컵 본선 8강에 오른 적이 없는 일본은 2002년, 2010년, 2018년에 이어 네 번째 월드컵 16강 관문을 통과하지 못하며 분루를 삼켰다.

임병선 선임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