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브라질의 벽은 높았다…韓, 월드컵 16강에서 1-4 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만회골을 터뜨린 백승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컷뉴스

브라질의 벽은 높았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너먼트 모드로 들어선 최강 브라질의 벽은 너무나도 높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에서 브라질에 1대4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의 카타르월드컵은 16강에서 끝났다. 하지만 2010 남아공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원정 월드컵 16강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2002 한일월드컵 4강을 포함하면 통산 세 번째 월드컵 16강 진출이다.

벤투 감독은 최강 브라질을 상대로 최정예 멤버를 가동했다.

김민재(SSC 나폴리)가 부상을 털고 돌아왔다. 김민재와 김영권(울산 현대), 김진수, 김문환(이상 전북 현대)로 포백을 꾸렸고, 골문은 김승규(알샤바브)에게 맡겼다.

공격에서는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을 처음 선발 출전시켰다. 황희찬은 포르투갈과 3차전에서 교체로 처음 그라운드를 밟아 결승골을 터뜨렸다. 황희찬이 왼쪽, 이재성(마인츠)이 오른쪽에 섰고,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조규성(전북 현대)이 투톱으로 나섰다. 중원에는 황인범(올림피아코스), 정우영(알사드)이 포진했다.

브라질은 최강 공격진을 선발로 내세웠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부상을 털고 선발로 나선 가운데 히샤를리송(토트넘), 하피냐(FC바르셀로나),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가 동시 출격했다.

초반부터 브라질이 경기를 지배했다. 한국은 롱패스로 손흥민의 스피드를 활용했지만, 찬스를 만들기 어려웠다.

전반 7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김진수가 태클을 하는 과정에서 하피냐를 놓쳤다. 하피냐는 오른쪽 측면에서 자유롭게 크로스를 올렸고, 공은 공격수와 수비수들 사이를 지나 반대편 비니시우스에게 향했다. 비니시우스는 침착하게 한 템포를 늦춘 뒤 골을 터뜨렸다.

이어 페널티킥까지 내줬다. 정우영이 공을 걷어내려다 히샤를리송을 걷어찼다. 주심의 페널티킥 선언. 전반 13분 네이마르가 키커로 나서 깔끔하게 성공했다.

한국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17분 황희찬의 오른발 감아차기가 골키퍼 알리송(리버풀)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진 황인범의 중거리포는 크로스바를 넘어갔고, 전반 25분 황희찬의 중거리 슈팅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기회를 놓치자 다시 위기가 왔다. 전반 25분 히샤를리송이 황인범과 경합에서 공을 따낸 뒤 페널티 박스로 달려들었다. 공은 치아구 시우바(첼시)를 거쳐 페널티 박스 안으로 전달됐고, 히샤를리송이 김승규와 1대1 찬스에서 세 번째 골을 만들었다.

브라질의 개인기에 수비진은 계속 흔들렸다. 전반 36분 비니시우스의 로빙 패스에 이은 알렉스 파케타(웨스트햄 유나이티드)의 슈팅도 막지 못했다. 전반에만 4실점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카드로 반전을 꾀했다.

정우영과 김진수를 빼고 손준호(산둥 타이산)와 홍철(대구FC)를 투입했다. 왼쪽 측면 수비와 중원 보강이었다.

후반 2분 만에 결정적인 기회가 왔다. 후방에서 날아온 롱패스를 손흥민이 수비수와 경합 끝에 따냈다. 손흥민 앞에는 골키퍼만 있는 상황. 하지만 손흥민의 슈팅은 알리송의 어깨를 맞고 밖으로 흘러나갔다.

브라질은 4골로 만족하지 않았다. 교체카드도 사용하지 않고 계속 한국 골문을 두드렸다. 후반 9분 하피냐의 슈팅을 김승규가 쳐냈고, 후반 17분에도 하피냐의 슈팅을 김승규가 막아냈다.

벤투 감독은 후반 20분 황인범 대신 백승호(전북)에게 월드컵 경험을 선물했다.

한국은 후반 23분 황희찬의 슈팅을 시작으로 공세를 펼쳤다. 황희찬의 슈팅이 골키퍼 손에 걸린 뒤 손흥민이 연거푸 슈팅을 때렸지만, 모두 수비에 걸렸다.

이어 후반 29분에는 이재성 대신 이강인(마요르카)이 들어갔다.

그대로 물러서지는 않았다. 후반 31분 백승호가 1골을 만회했다. 페널티 박스 안 혼전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왼발로 강하게 때려 브라질 골문을 열었다. 교체 투입된 지 11분 만의 골이자, 월드컵 데뷔전에서 터뜨린 골이다.

벤투 감독은 후반 35분 마지막 교체카드로 조규성 대신 황의조(올림피아코스)에게 기회를 줬다. 브라질은 골키퍼까지 교체하는 여유를 보였고, 결국 한국 축구 역사상 세 번째 16강전은 1대4 패배로 끝났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