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러블리즈 케이, '힙' 부르고 '우리집'으로 장현승 유혹 ('아바드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최지예 기자]
텐아시아

/사진 = TV CHOSUN '아바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솔지·산이·케이·장현승 등 매력 만점 아티스트들이 '아바드림'에서 꿈의 무대를 펼쳤다.

지난 5일 방송한 TV CHOSUN '아바드림'에서는 4명의 '드리머'들이 출연해 다채로운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첫 번째 아바 '피어나 공주'는 "힘들었던 순간마다 위로가 된 노래처럼, 지치고 힘든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고 싶다"는 꿈을 밝혔다. '드림캐처'들은 큰 키와 쭉 뻗은 팔다리, 시원한 고음을 힌트 삼아 효린, 러블리즈 미주, 마마무 솔라 등 다양한 이름을 언급했다.

보컬트레이너 경력을 살려 이진호, 양세형에게 고음을 내는 비법을 전수한 '피어나 공주'의 정체는 EXID 솔지였다. 그는 태연의 'I(아이)'를 선곡해 모두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무대를 완성했다.

'MC 하대수' 산이는 등장부터 남달랐다. 그는 장난꾸러기 악동의 모습을 보여줬고, 장문을 한 호흡에 읽는 '한 호흡 챌린지'로 '드림캐처'들과 웃음 가득한 경쟁을 펼쳤다.

이후 'MC 하대수' 산이는 '부스트 업' 무대에서 원타임의 'Hot 뜨거'를 노래했다. 그는 "학창 시절 노래방에서 많이 불렀던 추억의 곡 'Hot 뜨거'로 순수했던 시절의 즐거움을 되찾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MC 하대수' 산이는 "한때 랩이 내 인생 그 자체였는데 어느 순간부터 일로만 느껴졌다"며 "'아바드림'에서 지옥 같이 느껴졌던 무대를 즐겨보려 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세 번째로 무대에 등장한 아바는 '동보희'였다. 그는 "러블리한 이미지를 깨고 걸크러시 매력을 뽐내고 싶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동보희'는 힌트 영상에서 보호 본능을 유발하는 체형과 예사롭지 않은 댄스와 보컬 실력을 자랑해 러블리즈, 위키미키, 오마이걸 등 걸그룹 멤버라는 추측이 이어졌다.

'동보희'의 정체는 러블리즈 케이였다. 마마무의 'HIP'으로 무대를 펼친 케이는 "내 안의 다채로운 색깔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다"라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도 아이돌 창법과 뮤지컬 창법의 차이를 보여주면서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가수 장현승이 제임스 본드처럼 일과 사랑을 다잡은 히어로 '특수요원 진'이었다. 장현승의 가냘픈 손목과 체형 때문에 힌트 영상을 보던 '드림캐처'들이 '특수요원 진'은 여자 가수일 수도 있다고 착각하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장현승은 '니가 사는 그집'을 선택해 10분이면 누구든 자신에게 반하게 할 수 있다는 말을 증명했다. 등장 10초 만에 특별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걸음걸이로 유인나를 반하게 했고, 양세형과 이용진은 장현승을 따라 했지만 어딘가 엉성해 웃음을 자아냈다.

네 가수의 개성 강한 부스트업 무대뿐만 아니라 특별한 컬래버레이션도 진행됐다. 솔지와 산이는 '내 입술... 따뜻한 커피처럼'으로 감미로운 무대를 보여줬고, 케이와 장현승은 2PM의 '우리집'을 선곡해 매혹적이고 사랑스러운 무대를 완성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