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욱 "정진상, '정영학 녹취록' 검찰 제출 당일 알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일당 중 하나인 남욱 변호사가 연일 폭로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어제 있었던 재판에서는 지난해 정영학 회계사가 핵심 증거인 녹취록을 검찰에 냈을 때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측근인 정진상 실장이 바로 그 사실을 알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실이라면 수사정보가 실시간으로 유출된 셈이어서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송민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장동 특혜 의혹 수사의 단초가 된 건 '정영학 녹취록'. '대장동 팀'의 일원인 정영학 회계사는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지난해 9월 26일, 김만배 씨 등과 나눈 140시간 분량의 녹취파일과 녹취록을 검찰에 제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