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강인도 ‘브라톱’…POTM 네이마르와 유니폼 교환[포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TelemundoSport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TelemundoSport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라질의 핵심 공격수 네이마르가 한국의 공격수 이강인과 경기 유니폼을 교환하며 스페인어로 인사를 나눴다. 네이마르는 이날 경기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POTM)로 선정됐고, 경기 후 이강인과 유니폼 교체를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월드컵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전에서 전반에만 4실점하며 백승호의 만회골에도 1-4로 패했다.

전반 7분 비니시우스의 선제골, 전반 13분 네이마르의 페널티킥, 전반 29분 히샬리송의 골에 전반 36분 루카스 파케타의 골까지 그야말로 골잔치가 벌어졌다. 한국은 교체투입된 백승호가 후반 31분 왼발 중거리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지만 세계 1위 브라질을 따라잡기엔 역부족이었다.

끝까지 최선을 다했기에 후회는 없었다. 한국 선수들은 부족함을 인정하고 더 발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강인은 선수 입장 터널에서 네이마르를 기다렸고, 네이마르는 이강인과 인사를 한 후 손가락으로 툭 치며 유니폼을 교환하자는 사인을 보냈다.

두 선수는 스페인 라리가에서 뛴 공통점이 있다. 네이마르가 유니폼을 먼저 벗었고 곧이어 이강인도 유니폼을 벗어 서로 교환했다. 이강인 역시 황희찬이 착용해 화제가 된 전자 퍼포먼스 트래킹 시스템(EPTS)을 착용한 모습이었다.

브라톱으로 오해 받은 조끼는 GPS(위성항법시스템) 수신기, 자이로스코프 센서 등이 들어있어 경기 중 선수들의 뛴 거리, 최고 속도, 스프린트 횟수와 구간, 커버 영역(히트맵) 등 각종 데이터를 수집하고, 코치진은 전술을 짜거나 선수단을 관리하는데 이 데이터를 활용한다.
서울신문

이강인 ‘잡아야 한다’ -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이강인이 브라질의 다니 아우베스와 볼다툼을 하고 있다. 2022.12.6/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네이마르 메롱(?)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로 져 대회를 마무리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인 “브라질 모든 면에서 앞섰다”

이강인은 경기 후 취재진에게 “브라질은 모든 부분이 강했다. 정말 좋은 선수들이 많은 나라”라며 “모든 부분에서 우리보다 앞섰다”고 돌아봤다.

이강인은 “내가 몇 번을 더 나가게 될지는 모르겠다”며 “월드컵보다는 날마다 발전하는 선수,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월드컵에서) 내 모든 점이 다 부족했다. 모든 부분을 다 향상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네이마르는 “다시 그라운드로 돌아올 수 있어 감사드린다. 물리치료를 잘해준 스태프에게 고맙다”며 감사 인사부터 했다. 이어 “부상을 입은 날 매우 힘들었다. 다시 뛰지 못할까 두려웠다”면서 “하지만 오늘 발목에 통증을 전혀 느끼지 못했다. 경기력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네이마르는 또 “내가 POTM으로 선정됐지만, 나 말고도 우리 팀에 잘한 선수가 많았다. 8강으로 가고 싶었기에 열심히 뛰었다”며 자신을 낮췄다. 브라질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통산 5번째 우승을 이룬 뒤 한 번도 월드컵 정상에 서지 못했다. 네이마르의 목표는 단연 생애 첫 월드컵 우승이다.
서울신문

펠레 현수막 들고 자축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로 져 대회를 마무리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유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