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르투갈 감독 “호날두 조규성과 설전 장면 마음에 안 들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르투갈 축구 대표팀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이 한국과의 경기에서 교체 아웃되며 조규성과 설전을 벌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행동에 대해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AFP, AP통신 등에 따르면 산투스 감독은 지난 5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호날두의 당시 행동에 대해 “정말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 3일 열린 포르투갈과 한국의 H조 조별예선 3차전 경기에서 호날두는 이렇다 할 활약 없이 후반 21분 안드레 실바와 교체됐다. 당시 호날두는 그라운드 밖으로 나가면서 입술에 손가락을 대며 조용히 하라는 제스처를 취하는 등 뭔가 불만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포르투갈 매체들은 이를 두고 호날두가 산투스 감독에게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추정했지만, 호날두는 조규성에게 한 행동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경기 후 호날두는 이 상황에 대해 “교체될 때 한국 선수가 빨리 나가라고 해서 조용히 하라고 말한 것”이라며 “그에겐 그런 말을 할 권리가 없다. 내가 빨리 나가지 않았다면 심판이 지적했을 문제”라고 했다. 조규성 역시 호날두와 설전이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산투스 감독은 한국 전 이후 기자회견에서는 “(호날두가) 한국 선수와 관련해 기분이 나쁜 것처럼 보였다. 한국 선수가 ‘가라’는 손짓을 해서 기분이 나쁜 것 같았다”며 “한국 선수가 영어로 얘기한 것 같은데, 뭔가 공격적인 말은 아니었던 것 같다”며 대수롭지 않아 했다.

그러나 5일 다시 이 상황이 언급되자 “내 대답은 둘로 나뉜다. 첫 번째 대답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밝힌 바와 다르지 않다. 그라운드에서는 별일이 없었다”며 “두 번째 대답은 내가 그 장면을 좋아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전혀 마음에 들지 않았다. 하지만 그건 이제 끝난 문제다. 내부적으로 해결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포르투갈은 7일 오전 4시 스위스와 16강전을 치른다. 하지만 한국 전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인 호날두에 대해 포르투갈 내 여론은 싸늘하다. 포르투갈 스포츠 매체 ‘아볼라’는 지난 4일 ‘호날두가 계속 선발로 뛰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구독자의 70%가 ‘아니요’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산투스 감독은 “이런 종류의 자료는 읽지 않는다. 이런 의견을 존중하지 않는 게 아니라 단순히 훈련할 시간이 3일 남아 뉴스 등은 보지 않는 것이다. 다가오는 경기에 집중할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